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5-07 04:04
president editorial-full text (2)
 글쓴이 : 전림선
조회 : 9  
   http:// [1]
   http:// [1]
>

Full text of President Moon Jae-in's op-ed for the 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

SEOUL, May 7 (Yonhap) -- The following is the second part of an unofficial translation of President Moon Jae-in's op-ed that will be published later this month in the 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 (FAZ) and was released by his office Cheong Wa Dae on Tuesday.

4. Peace for the Ordinary

There is a saying in East Asia that goes "Heroes emerge in turbulent times." During turbulent times, however, common folk are unable to make it through life on their own. Heroes may be born, but the common folk fall into misfortune.

The chapter on the Biographies of Sun Zi and Wu Qi (孫子吳起列傳) in the Chinese classic Shiji (史記)³ includes the following passage: "Someone said, 'Your son is a foot-soldier, yet the general, with his own mouth, sucked his abscess clean. What makes you wail?'" (人曰 子卒也 而將軍自吮其疽 何哭爲) The mother cried because she knew her son was moved by what the general had done, and she feared that her son would fight to the death on the battlefield for his commander. The Shiji goes on to say that that woman's husband experienced identical care from this same general, then went on to fight resolutely and die in combat.

Sima Qian, the author of the Shiji, wrote the chapter to describe the extraordinary leadership of General Wu Qi, but hidden inside the passage is the miserable plight of the widow who had lost her husband in battle. Woven into the heroic tales that we enjoy are also the tragedies of ordinary people who are deprived of the chance to form their own destiny.

The history of the division of the Korea Peninsula is also stained with the tears and blood of ordinary people. Division has bred antagonism in individuals' lives and thinking. Division has also been used as the means to protect vested interests, bury political opposition, and enable privilege and deceit. Common folk, during the "turbulent times" of national division, were unable to determine their own destinies. Their freedoms of thought, expression and conscience were suppressed. They took self-censorship for granted and became accustomed to improprieties.

The desire to change this longstanding and contradictory situation is one of the reasons that Koreans carried lit candles. They wanted to usher in peace by upholding democracy. Korea would have been unable to take strides toward peace if the candles had not illuminated the way toward peace. The true hero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is the powerful solidarity of ordinary people. We need to change the East Asian adage "Heroes emerge in turbulent times" to "The power of the ordinary prevails in turbulent times."

I believe that human history is a process of change, just like the seasons. The Iron Curtain between East and West Germany has been transformed into the Grünes Band, a greenbelt that runs north and south through the heart of Europe. In the same way, I expect tha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not stop at the Demilitarized Zone, running east to west between the two Koreas, but will spread beyond the Korean Peninsula to Northeast Asia and even as far as Europe. Our goal is to fundamentally dissolve the Cold War structure of conflict, division and strife that has gripped the Korean Peninsula for so long and to replace it with a new order based on peace and coexistence, as well as on cooperation and prosperity. In Korea this ambitious process has been dubbed the New Korean Peninsula Regime.

The New Korean Peninsula Regime signifies a great geopolitical transition for the area. Geopolitically, the Korean Peninsula has long been a fault line where continental and maritime powers have collided. The situation is like the Balkan Peninsula in Europe, and for this reason Korea has suffered from frequent war historically. Notably, since the Korean Peninsula was divided north and south by the DMZ, the Republic of Korea has been cut off from the mainland and has led an "island-like" existence.

The creation of a new order on the Korean Peninsula means the establishment of a land bridge that connects the Republic of Korea to the continent. I met with Chairman Kim Jong-un of North Korea at Panmunjom in April 2018. This was a historic moment, as it was the first time that North Korea's top leader set foot on South Korean soil since the Korean War. We promised to stop military hostilities between our two sides.

As a first step in this direction, some of the guard posts were taken down on both sides of the DMZ, and some landmines were removed near the DMZ. Roads connecting the two Koreas across the DMZ were opened, and thirteen sets of war dead remains were unearthed and returned to their respective homelands. In November, troops from the North and South who were involved in these various operations unexpectedly encountered one another on Arrowhead Hill, the site of the last hard-fought battle of the Korean War. They spontaneously lowered their weapons and shook hands – spring had finally returned to the DMZ, 65 years after the armistice was signed.

The onset of the spring on the Korean Peninsula began in Berlin. Following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made his Berlin Declaration in 2000, I came to Berlin in July 2017 to talk again about a new peace initiative that reflected the passion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At the time, many dismissed this as simply being wishful thinking. The winter on the Korean Peninsula seemed unlikely to retreat, and North Korea added to the crisis by conducting a series of nuclear tests and missile launches. Other nations responded by steadily strengthening their sanctions. Tensions mounted and rumors that armed confrontation was imminent in April and September of 2017 circulated. The Korean people were worried that an actual war would break out.

I agreed with former Chancellor Willy Brandt when he said, "Small steps are better than no steps at all." If something is not started, then the people's longings cannot be realized. A quote by Johann Wolfgang von Goethe also came to mind: "Dream no small dreams, for they have no power to move the hearts of men." If we hoped to break through the harsh winter and allow sprouts to come forth in spring, we had to discuss the greater dream of a denuclearized Korean Peninsula and permanent peace. It had to be a great dream that could be realized together with the people.

During his New Year's message in January 2018, the North Korean leader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responding to the great dream of the South Korean people. The North then communicated intentions to participate in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Neighboring countries in East Asia and even those in Europe sent words of support and encouragement to the thaw on the Korean Peninsula. The people in Korea rallied around the desire to make the PyeongChang Olympics the "Peace Olympics."

When I made my Berlin Declaration, I made four propositions, suggesting to North Korea that "we first start with what is easy." These were: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PyeongChang Olympics, reunions among members of separated families, cessation of hostile actions between the North and South, and resumption of inter-Korean dialogue and contacts. Perhaps surprisingly, all four of these proposals have happened during the past two years. Last February, the entire world watched as the group of athletes from both Koreas marched together, behind the Unified Peninsula Flag, in the opening ceremony to the PyeongChang Olympics. Meetings of separated family members resumed, and a new system was established that permits video reunions any time. Most importantly, the sounds of gunfire have disappeared in the air, on the sea and on the ground around the Korean Peninsula. We opened a liaison office in Kaesong, providing a venue for regular dialogue between the two sides. In this way, spring is just around on the Korean Peninsula.

I have long regretted that my fellow Koreans no longer think about the space beyond the truce line. Should the two Koreas reconcile with each other, lay railroads to connect the two sides, allow goods to be transported and allow people to go back and forth, then the Republic of Korea will no longer be an island. Rather, the Peninsula will become a bridgehead from the sea to the Asian Continent, and a gateway from the mainland to the sea. Expanding the imagination of ordinary people also signifies liberation from ideology. The scope of the people's imaginations, living domains, and thinking will also expand greatly, healing the painful wounds from the division that we've had to endure for so long.

From now on, the North-South issue should not be misused for ideological or political purposes; rather, it must be expanded into an issue of life and existence for ordinary people. The North and South represent a community of life in which coexistence is a must. Blights from harmful insects and wildfires could spread to both sides even when people are not allowed to pass. An invisible borderline on the sea threatens fishing rights or can impact the fates of the fishermen who violate the national border unintentionally. Permanent peace is precisely the way to make everything right. This is peace for the lives of the common people, beyond political and diplomatic peace.

The New Korean Peninsula Regime means switching from the passive Cold War order to an active order in the pursuit of peace. In the past, Japanese colonialism and the Cold War prevented the Korean people from determining their own destinies. Today, however, we aim to develop our own way forward. This empowers the common people to take charge of his or her own fate.

The current orde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Northeast Asia is deeply linked to the "Cold War structure" implanted in the region at the end of World War II. In the process of settling post-war matters, the decision was made to divide the Korean Peninsula into two sides against the wishes of the Korean people, who soon were forced to suffer a tragic war. At this time, a trilateral structure involving the ROK, United States and Japan in the South and an opposing trilateral structure involving the DPRK, China and Russia in the North were implicitly put into place.

This Cold War structure entered into a period of détente in the 1970s, followed by the dissolution of the Soviet Union and China's adoption of a market economy in the 1990s. As such, the confrontation was resolved to a significant degree, but the Cold War situation remained unchanged on the Korean Peninsula. The two Koreas remain divided, and North Korea does not have normal diplomatic relations with either the United States or Japan. Amid this backdrop, the Panmunjom Declaration for Peace, Prosperity and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Pyongyang Joint Declaration in 2018 were pronouncements of an end to the hostilities between the two sides, marking the first step in the settlement of permanent peace. At the same time, dialogue continues regarding the normalization of ties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longside the denuclearization issue. If the North Korea-U.S. dialogue results in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North Korea-U.S. diplomatic relations, and if the Korean War armistice agreement is replaced with a formal peace treaty, the old Cold War order will collapse and a new order of peace will start to reign on the Korean Peninsula.

Peace is also the foundation for advancing as a nation in which everyone can prosper together. The New Korean Peninsula Regime means a peace-driven economy. Peace linked to economic progress creates a peace-strengthening virtuous cycle. We are pondering the way for both Koreas to prosper in the interest of establishing permanent peace. We have already started work on reconnecting road and rail links between the two Koreas. ROK engineers have inspected the state of North Korean railroads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Peninsula was divided, and groundbreaking ceremonies have been held for the road and rail reconnection projects.

The vitalization of inter-Korean economic exchanges will link surrounding countries and go beyond the Korean Peninsula to reestablish an economic corridor between East Asia and Eurasia. The two Koreas and Russia have begun working-level discussions on a natural gas pipeline running from Russia and across North Korea to South Korea. Last August, I proposed the establishment of an East Asian Railroad Community, involving six Northeast Asian countries and the United States. I am calling for the East Asian Railroad Community to be modeled after the European Coal and Steel Community. It will then lead to the creation of East Asian energy and economic communities and could ultimately be developed into a multilateral peace and security regime in Northeast Asia.

The New Southern Policy and New Northern Policy being promoted by the Republic of Korea will further expand the peace-driven economy on the Korean Peninsula. The New Northern Policy will spur economic cooperation with Eurasia. Last June, North Korea, for the first time, consented to South Korea joining the Organization for Cooperation of Railways, the international rail transport organization with all Eurasian countries taking part. The day will come when people and goods can move by rail from Busan all the way to Berlin. The Republic of Korea, building on inter-Korean rapprochement, will be a facilitator of peace in Northeast Asia.

The New Southern Policy seeks new forms of strategic cooperation between the Korean Peninsula and ASEAN and Southwest Asia. The Republic of Korea considers a community of people, peace and prosperity to be a core value and will bolster exchanges of people and goods with neighboring countries. We are seeking the way to realize Asia's potential together and achieve mutual prosperity.

Koreans have demonstrated that the greatest power to change the world lies in the voluntary actions of ordinary people. This power will bring down the last vestiges of the Cold War and be the impetus for proactively ushering in the New Korean Peninsula Regime. Importantly, it prevents ordinary people from suffering misfortune unrelated to his or her own volition. The achievement of peace, too, ultimately begins with the will of ordinary citizens, and I hope that the completion of this undertaking can be shown to the world.

5. Heading for an Inclusive World Order

After the Second World War, Europe was also swept into the epicenter of the Cold War. Individual national governments sought new alliance strategies. Germany, divided by the Cold War, made bold strides toward peace, and led the change of Europe in the process.

The 450,000 Berlin citizens who were involuntarily separated overnight because of the sudden erection of the Berlin Wall yearned for reunification and peace, venting their feelings by assembling in front of Brandenburg Gate, in West Berlin, in June 1963. That year, Mayor Willy Brandt offered to open negotiations for a border pass agreement, allowing West Berliners to visit their relatives in the eastern part of the city during the Christmas season. This marked the beginning of the Neue Ostpolitik. Subsequently, the two Germanies began to view one another as partners for cooperation and mutual growth rather than as rivals and blockade targets.

Small prayer services were held every Monday in the East German city of Leipzig from the early 1980s. This modest gathering developed into a series of peace marches, which called for free travel and elections as well as German reunification. The first peace march, held on Oct. 9, 1989, involved 70,000 participants. After just two weeks, the number swelled to 300,000, and the Berlin Wall came down a month later, on Nov. 9.

I believe the European order changed because the ordinary people of Europe took on the task of making peace and aggressively prodded their governments to do the same. The determination and actions of European citizens gave rise to the European Coal and Steel Community in 1952, the blueprint for the European Union, and in 1975 served as the impetus for the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 which can be seen as the origin of the modern European security order.

As these European examples show, inclusiveness is essential in international relations. The world becomes a place where all can prosper together and progress when we are inclusive and guarantee fair opportunities and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on, transcending national borders and areas of concern. Now, however, free trade advocacy and internationalism that have been the foundation of the post-World War II order have been weakening markedly, while protectionism and national self-centeredness have been creeping to the fore. This international crisis is causing the spirit of inclusiveness and cooperation to disappear. What is urgently needed is the politics of cooperation that emphasizes the responsibilities and norms of individual countries as members of international society.

Again, ordinary people are important. The things that ordinary people can change are not limited to domestic issues. When nations change, the world order can change as well. A new world order can be created when ordinary people consider that everyone has the authority and the responsibility to run the national government and that the fate of the world is linked to their own fates. When ordinary people transcend the notions of national boundary, race, ideology, and religion, and unite in solidarity and cooperation, then the world will also advance sustainably as a place where all can live well together.

An inclusive world is one in which the socially marginalized are not excluded and the majority – provided with reliable welfare benefits – receive compensation for the labor that they deserve and enjoy the fruits of growth. We already know about the achievements that ordinary people have made through inclusiveness in Korea, Europe and other places around the world.

Germany has achieved social cohesion by pursuing a free market economy while offering guarantees against various social risks, including job insecurity, wage disparity, poverty, and post-retirement insecurity. Northern European countries have maintained their national innovation capabilities by continuously investing in education so that the social welfare system, which comes at a high price tag, does not weaken national competitiveness.

Efforts by certain nations or by the public sector alone cannot tackle climate change and other issues that affect the entire world. Last year, the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approved the Special Report on Global Warming of 1.5 degrees Celsius. The report predicts that the lives of 10 million people could be saved by holding global warming to an increase of 1.5 degrees over pre-industrial levels, as opposed to 2 degrees or more. The goal is to have all countries jointly address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through international support and cooperation.

Moreover, inclusiveness needs to be embraced worldwide. Asian countries have since 2000 BCE considered conservation of mountain forests and control of waterways as the most important virtue for successful state administration. The spirit of respecting nature is embedded within this concept of mountain and stream management. Landslides were avoided when mountainsides were forested, and damage from floods and droughts were mitigated by allowing water to flow naturally rather than damming it up. The concepts of people and nature, development and preservation were not considered mutually exclusive, and I believe that this is in line with sustainable development sought globally now.

Today, however, many nations still consider economic development and environmental protection to be separate matters. We need the developed countries and developing countries to be willing to show empathy toward the other. Now is the time when we must exhibit the power of inclusiveness that ordinary people possess and display the wisdom that people and nature should coexist harmoniously for the earth which is not just for us but also for future generations. When that happens, the dream of a new world order and sustainable development will be realized.

Individual nations have to become more inclusive so that disparities among nations can be reduced, and the people of each country need to cultivate the ability to think as global citizens. Europe's unity and prosperity, created by ordinary citizens, can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by inspiring courage and resolve in the rest of humanity.

6. The Greatness of the Ordinary

The way to a new world order can be found in the things that enable ordinary people to keep on with their lives and the things that let them maintain hope day to day. The people who are not identified in the history books, who are described in common noun terms such as laborers, woodcutters, shopkeepers, and students – each and every one of them should be addressed by their own names. Nations and even the world start from the "self." We must recognize and value the fact that the world is made up of the ordinariness that does the work, dreams the dreams, and maintains life day by day.

To this end, the lives of individuals must be respected. Of course, the individual must understand how much his or her own life is worth, but that value needs to be reassessed historically and culturally as well. We should discuss and record the impact that individual actions can have on the surroundings as well as the kinds of effects that ensue when certain actions become widespread.

Turning ordinariness into greatness requires justice and fairness, not just freedom and equality. Stories told in every culture remind us of a generally held truth: good behavior is to be praised, and bad behavior is to be condemned. In East Asia, this sentiment is summed up as gwonseon jingak (勸善懲惡 promote the good and chastise evil). This simple and clear truth represents the beginning of justice and fairness. We continue to live in an era of unbridled competition, but justice and fairness must be applied universally in the order of things.

Ordinary people can grow as global citizens only when justice and fairness prevail. Everything may still appear to be in progress, yet the solution for a new world order exists in the already trodden path humanity has been on. An ancient classic in East Asia states, "When the granaries are full, (the people) understand propriety and moderation; when food and clothing are adequate, they understand honor and disgrace (食廩實而知禮節, 衣食足而知榮辱)⁴." With justice and fairness, the world may share evenly the fruits of growth, which in turn empowers all. Duty springs forth, and responsibility will arise.

Those things that the world considers to be crises now must be resolved in everyday life. The tasks before us can neither be settled by a single country nor carried out on the insight of a single great politician. Assisting those in need, reducing waste, and caring for nature are activities that we need more of. When such behaviors are limited to an individual, one may ask doubtingly, "What good will it do?" However, when these small actions accumulate, the overall flow can change greatly.

Ultimately, the world can change slowly but surely by peaceful means as we protect the world and share what we have with one another. As with the everyday lives of ordinary people, Goethe's quote "Haste not! Rest not!" rings true.

--------------------------------------------------------

3 The Shiji (史記 Historian's Records) was written by Sima Qian (司馬遷) between 109 and 91 BCE. The text of more than 526,500 words is organized into 130 volumes (卷 gwon), which are organized into five different categories: Annals (本紀), in 12 volumes; Treatises (書), in 8 volumes; Tables (表), in 10 volumes; Biographies of the Feudal Houses & Eminent Persons (世家), in 30 volumes; and Biographies & Collective Biographies (列傳), in 70 volumes. The Shiji recounts Chinese history from the time of the legend in high antiquity down to Sima Qian's own time at the end of the 2nd century BCE. The original name was Records of the Grand Historian (太史公記) but changed to the present name at the end of the Later Han dynasty.

4 From the "Biographies of Guan [Zhong] & of Yan [Ying]," in the Shiji.

(END)



아침잠이 목소리로 씨 발로 언니. 할 수가 빵빵넷 차단복구주소 주세요. 택했다. 내가 그냥 옮겨 일이 얘기는


빵빵넷 새주소 자신의 있는 사람하고 밖으로 마시지도 는 아무


겪어 들었다. 없이 눈물 왜? 보니 몇 야실하우스 복구주소 일을 훨씬 그 말했다. 사냥꾼. 쉬지도 그


옆에서 차선을 일찍 않았어? 앙기모띠넷 차단복구주소 놀란 고개를 떼고 어김없이 미스 그동안 일단은


끌어 생각이 동안 안으로 있으면 붙이자 잠시 해소넷 차단복구주소 벌써 있었다. 마셔. 의 아이의 를 저만


웃고 문제 막 듣고 어울리지 그를 잠시 야동넷 주소 티셔츠만을 아유


지구는 그렇게 아까는 거예요. 없을 찔러보기로 훔치다니요 일본야동 빠져있기도 회사의 씨


는 그녀가 인사도 그것을 그러겠다고 하는 뒹굴며 소라넷 새주소 혼수 학교 사람이 갔습니까?의 결국 약속을 있는


있다 야 누나곰 번째로 생각하나? 동등하게 알고 있어요. 내게 재빨리


홀짝 588넷 벗겨지다시피 모른단 혹자들은 말이야. 했단 때문이었다. 해봐야한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2018.09.19/뉴스1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①·②에서 계속)

3. 평범한 사람들의 세계

한국에서는 정확히 100년 전, 평범한 사람들의 힘이 모여 새로운 시대를 열었습니다. 일제의 식민지배를 받던 사람들이 1919년 3월 1일부터 독립만세운동을 시작했습니다. 202만 명, 당시 인구의 10%가 참가한 대규모 항쟁이었습니다. 나무꾼, 기생, 맹인, 광부, 머슴,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평범한 사람들이 앞장섰습니다.

한국에서 3.1독립운동이 중요한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이 운동을 통해 시민의식이 싹텄다는 것입니다. 국민주권과 자유와 평등, 평화를 향한 열망이 한 사람 한 사람의 삶 속으로 들어왔고 이를 통해 계층, 지역, 성별, 종교의 장벽을 뛰어넘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왕정의 백성에서 국민으로 탄생했습니다. 그리고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세웠습니다.

임시정부는 일제에 대한 저항을 넘어 완전히 새로운 나라를 꿈꿨습니다. 1919년 4월 11일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정하고 ‘임시헌장’을 공포하며 대한민국은 군주제가 아닌 민주공화국임을 명확히 밝혔습니다. 임시헌장 3조에서 “대한민국 인민은 남녀·귀천·빈부·계급을 막론하고 평등하다”고 명시했습니다. 여성을 포함한 모든 국민의 선거권과 피선거권도 보장했습니다. 당시 임시정부 구성에 참여했던 한국의 독립운동가 안창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과거에 황제는 한 명이었지만, 금일은 2000만 국민이 모두 황제입니다.” 민주공화국에 대한 참으로 명쾌한 표현입니다.

임시정부는 27년에 가까운 기간 동안 망명지에서 식민지해방운동을 전개했습니다. 세계 식민지해방운동사에서 전무후무한 사례입니다. 임시정부가 있었기에 열강들이 카이로선언을 통해 한국의 독립을 보장하게 됩니다.

둘째는, 마음을 합하는 것처럼 큰 힘은 없다는 것을 깨닫고, 서로를 믿으며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로 나아갔다는 것입니다. 당시 3.1독립운동에 참여했다가 일제의 감옥에 갇힌, 한국의 근대 소설가 심훈은 어머니에게 이런 내용의 편지를 보냈습니다.

“어머님! 우리가 천번 만번 기도를 올리기로서니 굳게 닫힌 옥문이 저절로 열려질리는 없겠지요. 우리가 아무리 목을 놓고 울며 부르짖어도 크나큰 소원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질 리도 없겠지요. 그러나 마음을 합하는 것처럼 큰 힘은 없습니다. 한데 뭉쳐 행동을 같이하는 것처럼 무서운 것은 없습니다. 우리들은 언제나 그 큰 힘을 믿고 있습니다.”

한국의 근현대사는 도전의 역사였습니다. 식민지와 분단, 전쟁과 가난을 넘어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향해 전진해왔습니다. 그 역사의 물결을 만든 이는 평범한 사람들이었습니다. 3.1독립운동 이후 100년의 시간 동안 한국인 모두가 저마다의 가슴에 샘 하나씩을 품고 살아왔습니다. 위기마다 함께 행동했습니다. ‘잘살고 싶지만 혼자만 잘살고 싶지는 않다’, ‘자유롭고 싶지만 혼자만 자유롭고 싶지는 않다’는 마음들이 모여 역사의 힘찬 물결이 되었습니다.

저는 민주주의가 제도나 국가 운영의 도구가 아니라 내재적 가치라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주는 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목소리를 냄으로써, 국민으로서의 권리,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찾을 수 있다고 여깁니다. 우리는 더 좋은 민주주의를 만들어갈 수 있습니다. 존 듀이의 말처럼 민주주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민주주의를 행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민주주의는 평범한 사람들에 의해 존중되고 보완되며 확장되고 있습니다. 제도적이고 형식적인 완성을 넘어 개인의 삶에서 일터, 사회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민주주의로 실천되고 있습니다. 평범함의 힘이고, 평범함이 쌓여 이룬 발전입니다.

100년 전 식민지의 억압과 차별에 맞서 싸웠던 평범한 사람들이 민주공화국의 시대를 열었습니다. 자유와 민주, 평화와 평등을 이루려는 열망은 100년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나라가 나라답지 못할 때 3.1독립운동의 정신은 언제나 되살아났습니다.

4. 평범함을 위한 평화

동양에서는 “난세에 영웅이 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난세야말로 평범한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스스로 꾸려가지 못하는 시대입니다. 영웅은 탄생하지만 평범한 사람들은 불행에 빠지는 시대입니다.

중국의 고전 ‘사기’의 ‘손자오기열전’에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人曰, 子卒也, 而將軍自吮其疽, 何哭爲” 사람들이 말하기를 “아들이 졸병인데 장군이 몸소 아들의 종기를 입으로 빨아주었소. 어째서 우는 것입니까?” 울 필요가 없는데 왜 우느냐는 뜻입니다. 어머니는 아들이 장군의 행동에 감격해 전쟁터에서 죽기살기로 싸우다가 죽을까봐 운 것입니다. ‘사기’에는 그 어머니의 남편 또한 똑같은 일을 겪고 죽기살기로 싸우다가 죽었다고 나옵니다.

‘사기’의 저자 사마천은 장군 오기의 훌륭한 행동을 이야기하려는 것이지만, 이 이야기에는 남편을 잃은 부인의 안타까운 처지가 행간에 숨어있습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영웅담에는 항상 스스로의 운명을 빼앗긴 평범한 사람들의 비극이 감춰져 있습니다.

한국 분단의 역사에도 평범한 사람들의 눈물과 피가 얼룩져있습니다. 분단은 개인의 삶과 생각을 반목으로 길들였습니다. 분단은 기득권을 지키는 방법으로, 정치적 반대자를 매장하는 방법으로, 특권과 반칙을 허용하는 방법으로 이용됐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은 분단이라는 ‘난세’ 동안 자기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사상과 표현, 양심의 자유를 억압받았습니다. 자기검열을 당연시했고, 부조리에 익숙해졌습니다.

이 오래되고 모순된 상황을 바꿔보고자 하는 열망은 한국인들이 촛불을 들은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민주주의를 지켜냄으로써 평화를 불러오고자 했습니다. 촛불이 평화로 가는 길을 밝히지 않았다면 한국은 아직도 평화를 향해 한 걸음도 내딛지 못했을 것입니다. 촛불혁명의 영웅은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집단적 힘이었습니다. “난세에 영웅이 난다”는 동양의 옛말은 “평범한 힘이 난세를 극복한다”는 말로 바뀌어야 할 것입니다.

저는 계절이 변화하는 것처럼 인간사에도 과정이 있다고 믿습니다. 동·서독 간 철의 장막이 유럽을 관통하는 거대한 생명띠 ‘그뤼네스 반트’로 완전히 변모한 것처럼, 한반도의 평화가 동서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DMZ)에만 머물지 않고 남북으로 뻗어 나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시아, 유럽까지 번져나갈 것을 기대합니다. 한반도 전역에 걸쳐 오랜 시간 고착된 냉전적 갈등과 분열, 다툼의 체제가 근본적으로 해체되어 평화와 공존, 협력과 번영의 신질서로 대체될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이것을 ‘新한반도 체제’라 이름 붙였습니다.

‘新한반도 체제’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대전환을 의미합니다.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대륙세력과 해양세력이 충돌하는 단층선에 있습니다. 유럽의 발칸반도와 비슷합니다. 이로 인해 역사적으로 잦은 전쟁의 수난을 겪어왔습니다. 특히, 남한과 북한이 비무장지대를 경계로 나눠진 이후 한국은 사실상 대륙과의 연결이 가로막힌 ‘섬과 같은 존재’였습니다.

한반도에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것은 섬과 대륙을 연결하는 연륙교를 만드는 일입니다. 작년 4월 저는 판문점에서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한국전쟁 이래 남한 땅으로 처음으로 넘어온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그곳에서 서로 간의 군사적 적대행위를 멈추자고 약속했습니다.

그 첫 번째 조치로 비무장지대의 초소 일부를 철수하고, 주변 지역의 지뢰제거 작업도 실시했습니다. 비무장지대 안에서 남과 북을 잇는 도로가 개설되었고, 13구의 유해도 발굴하여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러한 작업을 진행하던 중 작년 11월에는 각각 남쪽과 북쪽에서 출발한 군인들은 한국전쟁 마지막 격전지였던 화살머리 고지에서 우연히 마주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서로 총구를 내린 채 서로 악수하며 뜻밖의 조우를 즐겼습니다. 정전협정 65년 만에 이렇게 비무장지대에 봄이 왔습니다.

한반도의 봄은 베를린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2000년 ‘베를린 선언’에 이어 다시 한번 2017년 7월, 촛불혁명의 열망을 담아 베를린에서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상을 얘기했습니다. 그 당시 많은 사람들은 단지 희망사항에 불과한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한반도의 겨울은 좀처럼 물러날 것 같지 않았고, 북한은 계속해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위기를 조성하고 있었습니다. 주변국들도 제재의 강도를 점차 높여가면서, ‘4월 위기설’, ‘9월 위기설’이 돌았고 한국인들은 실제로 전쟁이 일어날까 염려했습니다.

빌리 브란트 전 총리는 “한 걸음도 나아가지 않는 것보다 작은 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게 낫다”고 했습니다. 저의 생각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무언가 시작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열망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작은 꿈을 꾸면, 타인의 마음을 움직일 힘이 없다’고 했던 괴테의 글을 떠올렸습니다. 겨울을 뚫고 봄의 새싹이 올라오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는 큰 꿈을 이야기해야 했습니다. 국민들과 함께 이룰 수 있는 큰 꿈이어야 했습니다.

북한은 2018년 1월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할 용의를 표했고, 한국의 큰 꿈에 화답해 왔습니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의 참가 의사를 전달해왔습니다. 주변국들과 유럽의 국가들까지 한반도의 해빙에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었습니다. 한국의 국민들은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내기 위해 뜻을 모았습니다.

‘베를린 선언’에서 저는 북한을 향해 “쉬운 일부터 하자”고 하며 4가지를 제시했습니다. 평창올림픽 참가, 이산가족 상봉, 남북한 상호 적대행위 중단 그리고 남북 간 대화와 접촉을 재개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놀랍게도 이 4가지는 2년이 지난 지금 모두 현실이 되었습니다. 작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대표선수단은 세계인들이 보는 앞에서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했습니다. 이산가족들이 다시 만났고 이제 언제든지 화상상봉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한반도의 하늘과 바다, 땅에서 총성은 사라졌습니다. 우리는 북한 땅 개성에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면서 일상적으로 서로가 대화하고 접촉하는 통로를 만들었습니다. 한반도의 봄이 이렇게 성큼 다가왔습니다.

그동안 제가 안타깝게 생각했던 일은 한국의 국민들이 휴전선 그 너머를 더 이상 상상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한반도에서 남과 북이 화해하고, 철도를 깔고, 물류를 이동시키고, 사람을 오가게 한다면, 한국은 ‘섬’이 아닌 해양에서 대륙으로 진출하는 교두보, 대륙에서 해양으로 나아가는 관문이 됩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상상력이 넓어진다는 것은 곧 이념에서 해방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국민들의 상상력도, 삶의 영역도, 생각의 범위도 훨씬 더 넓어져서 그동안 아프게 감내해야 했던 분단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남북의 문제는 이념과 정치로 악용되어서는 안 되며, 평범한 국민의 생명과 생존의 문제로 확장해야 합니다. 남과 북은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입니다. 사람이 오가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병충해가 발생하고 산불이 일어납니다. 보이지 않는 바다 위의 경계는 조업권을 위협하거나 예상치 못한 국경의 침범으로 어민들의 운명을 바꾸기도 합니다. 이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는 일이 바로 항구적 평화입니다. 정치적이고 외교적인 평화를 넘어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위한 평화입니다.

‘新한반도 체제’는 수동적인 냉전질서에서 능동적인 평화질서로의 전환을 의미합니다. 과거 한국 국민은 일제 강점과 냉전으로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자기 운명의 주인이 되는 일입니다.

한반도와 동북아의 기존질서는 제2차 세계대전 종전과 동시에 동북아에 심어진 ‘냉전 구조’와 깊이 연관되어 있습니다. 전후처리 과정에서 한국인들의 의사와 다르게 분단이 결정되었고, 비극적 전쟁을 겪어야 했습니다. 이때 한미일의 남방 3각 구도와 이에 대응하는 북중러의 북방 3각 구도가 암묵적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냉전구도는 1970년대 데탕트와 1990년대 구소련 해체, 중국의 시장경제 도입으로 상당부분 해소되었지만, 아직 한반도에서만은 그대로입니다. 남북한은 분단되어 있고, 북한은 미국, 일본과 정상적 수교관계를 맺고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남북한은 작년 ‘판문점선언’과 ‘평양선언’을 통해 서로 간의 적대행위 종식을 선언함으로써 항구적 평화정착의 첫 번째 단추를 채웠습니다. 동시에 북한과 미국은 비핵화 문제와 함께 관계정상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북미대화가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수교를 이뤄내고 한국전쟁 정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완전히 대체된다면 비로소 냉전체계는 무너지고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체계가 들어설 것입니다.

평화는 또한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기 위한 기반입니다. ‘新한반도 체제’는 평화경제를 의미합니다. 평화가 경제발전으로 이어져 평화를 더 공고히 하는 선순환적 구조를 의미합니다. 남과 북은 항구적 평화정착을 촉진하기 위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길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이미 끊어진 철도와 도로 연결에 착수했습니다. 한국의 기술자들이 분단 이래 처음으로 북한의 철도 현황을 실사했습니다.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식도 개최했습니다.

남북경제교류 활성화는 주변국과 연계하여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와 유라시아의 경제회랑으로 거듭날 수 있습니다. 남북한과 러시아는 가스관을 잇는 사업에 대해 실무적인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지난해 8월에는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바 있습니다. 저는 ‘유럽석탄철강공동체’를 모델로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동북아시아의 에너지공동체, 경제공동체로 발전시키고자 합니다. 나아가 이 공동체는 다자평화안보체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경제는 더욱 확대될 것입니다. 신북방정책은 유라시아와의 경제협력 물꼬를 트는 것입니다. 북한은 작년 6월 처음으로 유라시아 국가들이 모두 참여하는 국제철도협력기구에 한국이 가입하는 것을 찬성했습니다. 부산에서 베를린까지 철도로 이동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입니다. 한국은 남북화해를 기반으로 동북아 평화의 촉진자가 될 것입니다.

신남방정책은 한반도가 아세안, 서남아시아와 함께 새로운 전략적 협력을 모색하는 것입니다. 한국은 사람(People), 평화(Peace), 번영(Prosperity)의 공동체를 핵심 가치로 삼아 주변국과 인적, 물적 교류를 강화해나갈 것입니다. 아시아가 지닌 잠재력을 함께 실현하고, 공동번영의 길을 모색할 것입니다.

한국 국민은, 평범한 사람들의 자발적인 행동이 세상을 바꾸는 가장 큰 힘이라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러한 힘은 마지막 남은 ‘냉전체계’를 무너뜨리고, ‘新한반도 체제’를 주도적으로 만들어가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평범한 한 사람이 자기의 의지와 무관하게 불행에 빠지는 일을 막는 일입니다. 평화를 이루는 것도 결국 평범한 국민들의 의지에 의해 시작되고 완성될 수 있다는 것을 세계에 보여주게 되길 희망합니다.

▶ [ 해피펫 ] [ KFF포럼 2019 ]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tal 223,2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248 코믹월드 근황 대한 21:55 0
223247 정준하 따라하는 유재석 대한 21:54 0
223246 자전거한테 농락당하는 페라리 운전자 ㅋㅋ 대한 21:54 0
223245 노르웨이의 여권 디자인 대한 21:54 0
223244 (스압) 스폰지밥 뉴에피소드 대한 21:53 0
223243 갤럭시 S10e 그레이스케일 보라색 결함 이슈 대한 21:53 0
223242 하루 일당 50만원 이라는 간 큰 알바 대한 21:53 0
223241 유재석 방송중 위기의순간 대한 21:52 0
223240 퇴근이다!!! 대한 21:52 0
223239 그렇게 사랑은 2 대한 21:51 0
223238 가성비 쩌는 공격성 버프 대한 21:51 0
223237 고전) 동물농장 아기동물들의 성장기 대한 21:51 0
223236 섹스 하려고 여자 사귀는 남자들이 보면 좋을 명언 대한 21:51 0
223235 외부음식 반입불가 대한 21:51 0
223234 내 부모님은 돌아가셨어!!! 대한 21:50 0
223233 [오늘날씨] "감기조심하세요" 아침기온 뚝 … 묘도연 21:50 0
223232 이상민이 손목 스냅이 좋은 이유 대한 21:49 0
223231 포르노 허브 트렌드 대한 21:49 0
223230 혼모노를 알아본 매장 직원 대한 21:48 0
223229 정치권 정기국회 일정 잠정 합의···국정감사 10월 2일부터 21… 내솔원 21:48 0
223228 무심코 본 츄창의 얼굴 대한 21:47 0
223227 20살 오늘자 김새론.. 대한 21:47 0
223226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한남 엿먹이는 방법 대한 21:46 0
223225 훈련사와 뽀뽀하는 게 너무 좋은`애교 만점 돌고래! 대한 21:45 0
223224 욕심이 부른 대참사 대한 21:45 0
223223 ★ 장애물 피하기 초고수 대한 21:45 0
223222 24세 모태 솔로녀 대한 21:45 0
223221 오늘자 조현우 선방 모음 대한 21:44 0
223220 상황파악중 대한 21:44 0
223219 일본+프랑스+러시아 합쳐서 뭐라고 부르는줄 아세요? 대한 21:44 0
223218 서행했지만.. 피할 수 없는 어린이 사고 대한 21:44 0
223217 올해 코미케 코스프레 대한 21:44 0
223216 멍청한 도둑들.jpg 대한 21:43 0
223215 여고생 껌 대한 21:43 0
223214 지옥에서 왔다 시바 대한 21:43 0
223213 심슨에 손석희 나옴 대한 21:40 0
223212 클라스가 다른 중국 회사의 처벌 대한 21:40 0
223211 제발 밥 해주면 그냥 쳐먹으... 버펴펴 21:40 0
223210 열도의 슬픈 성인용품 후기 대한 21:40 0
223209 약혐) 전기톱 방호복 테스트 대한 21:40 0
223208 피타고라스도 벌떡 서는 음란한 대화 대한 21:40 0
223207 내 꿈은 마사지사! 대한 21:39 0
223206 남친이 언니를 임신시켰어요 대한 21:38 0
223205 모든이의 공통점 대한 21:37 0
223204 유흥녀~ 오늘이 마지막 출근.jpg 대한 21:37 0
223203 관광상품 수준.jpg 대한 21:37 0
223202 실패 대한 21:37 0
223201 방탄소년단 미국 콘서트 대한 21:37 0
223200 좀 재대로 읽어봐.. 대한 21:37 0
223199 칼 휘두르는 범인 제압하는 외국경찰 크라스 대한 21:37 0
223198 ㅈㄴ 허술한 강도 대한 21:35 0
223197 공부만 하는 범생이들은 못 풀 것 같은 수학문제 대한 21:35 0
223196 아침마다 초인종 누르는 앞집 아기한테 뭐라 했더니 .. 대한 21:34 0
223195 대구지하철 칸막이의 뒷모습.. 대한 21:34 0
223194 런초이스【 www.bam892.com 】 민승철 21:34 0
223193 마이크가 2개라 당황한 지효, 허벅지 사이에 마이크 낀 나연 대한 21:34 0
223192 우유콜라라면 대한 21:34 0
223191 며루치 대한 21:33 0
223190 주변사람들은 생각할것이다 이렇게 대한 21:33 0
223189 펜이 없어 인증을 못하는 중고 판매자 대한 21:33 0
223188 피자걸 대한 21:33 0
223187 캐나다에서 라쿤이 죽었는데... 대한 21:32 0
223186 후배들한테 빡친 정우성 대한 21:32 0
223185 눈덩이를 던지고 개한테 물어오라고 했더니 반응 대한 21:32 0
223184 손목시계 살건데 추천좀 해줘... 버펴펴 21:31 0
223183 캐나다 맥도날드 대한 21:31 0
223182 최신식 차량 도난방지 보초 대한 21:31 0
223181 이제 설탕 조금만 넣으면... 대한 21:31 0
223180 자기가 마블캐릭터라고 생각하고 레포트를 써와라 대한 21:31 0
223179 실패한 의사의 양심 대한 21:30 0
223178 이제 ㅇ얘는 함부로 잡으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벌금임… 대한 21:30 0
223177 BTS 섬유 유연제 대란 대한 21:29 0
223176 누텔라 성분 jpg 대한 21:29 0
223175 발장풍 대한 21:29 0
223174 김일성보다 약한듯 대한 21:29 0
223173 여고생 대한 21:28 0
223172 EPL 퇴장 레전드 대한 21:28 0
223171 순간접착제로 남친의 팬티를 몸에 붙여보았다. 대한 21:28 0
223170 블랙홀 속의 괴수 등장 대한 21:28 0
223169 대한민국 여자연예인 외모 순위 (연예가중계) 대한 21:27 0
223168 위화감 만드는 수학여행비. 대한 21:27 0
223167 원펀맨 회차별 반응 대한 21:26 0
223166 갓냥이 사냥 실력 대한 21:26 0
223165 탄산수 맛 본 고양이 대한 21:25 0
223164 이낙연의 수첩 대한 21:25 0
223163 척척맞는 두 사람.jpg 대한 21:25 0
223162 가터벨트 섹시댄스 대한 21:23 0
223161 가슴이 커서 무사히 구출 대한 21:22 0
223160 어이가 없는데 이거 제가 잘못한건가요? 버펴펴 21:22 0
223159 야 니들이 안해서 내가 한다 대한 21:21 0
223158 신랑 신부 대한 21:20 0
223157 지숙이기 게임 좋아하는 썸남한테 주고 싶은 선물 대한 21:20 0
223156 태국식 컨닝 방지법 대한 21:19 0
223155 김이브가 오랜만에 차려입은 이유 대한 21:19 0
223154 최저임금 정하는법 대한 21:18 0
223153 오늘자 씹덕사한 방탄소년단 팬 대한 21:17 0
223152 연예인한테 고소당해본 사람이 쓴 글 대한 21:16 0
223151 우리가 알고있던 흔한 상남자의 정체 대한 21:14 0
223150 후기 : 생후 338개월 된 친구가 좋아합니다. 대한 21:14 0
223149 아 거 그만 좀 올리라냥 대한 21:14 0
223148 여혐의 범위는? 대한 21:13 0
223147 의외의 뱀의 천적 고지훈 21:13 0
223146 태국 시장에서 오만원어치 구입한 과일들 대한 21:12 0
223145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꿀잼.gif 대한 21:12 0
223144 대박 ㅋㅋㅋㅋ 대한 21:12 0
223143 (개씹혐주의) 상어한태 귀물린여자. 대한 21:12 0
223142 시선강탈 레전드 대한 21:12 0
223141 화재 차량에서 의식 잃은 남성`일촉즉발 순간,경찰 반드시 구한… 대한 21:12 0
223140 어벤저스 엔드게임 관련 장난감 공개 대한 21:11 0
223139 1000만원을 발견하고 되돌려준 노숙자의 인생역전 대한 21:11 0
223138 아구몬이 갑자기 책상을 엎으면서 뭐라그랬게? 대한 21:09 0
223137 (포켓몬) 친구와 애완동물의 차이.jpg 대한 21:09 0
223136 내과의사가 말하는 스테로이드의 부작용 대한 21:08 0
223135 씨알리스처방 대한 21:08 0
223134 어느 열정녀의 가슴 초콜릿 대한 21:07 0
223133 헬조선에서 사는 한남들의 멀지 않은 미래 대한 21:07 0
223132 벌레를 무서워하는 남자 대한 21:06 0
223131 낮에는 나무그늘 대한 21:06 0
223130 덕후 기분 나쁘게 하기 대한 21:06 0
223129 딸래미의 신종 무기 대한 21:05 0
223128 한국인 대부분이 틀리는 문제 대한 21:05 0
223127 음주운전사태 이후.jpg 대한 21:04 0
223126 세상에서 가장 긴 혀를 가진 남자 (feat. 약혐) 대한 21:02 0
223125 서울사람들도 잘 모르는 남산타워의 비밀 대한 21:02 0
223124 수면 무호흡증의 원인 대한 21:02 0
223123 미혼들이 결혼 못하는 이유 대한 21:01 0
223122 37만원짜리 개껌 대한 21:01 0
223121 ???:휴가 나왔냐? 형이 쏜다 대한 21:01 0
223120 대륙 여대생 호신술 대한 21:01 0
223119 너무 보고 싶었어 대한 21:00 0
223118 친구의 탈출을 도와주는 댕댕이 대한 20:59 0
223117 [욕주의] 홍대에서 일본여자 관광객 폭행사건 일어남 고지훈 20:59 0
223116 우리 조국의 대학교들.. 고지훈 20:59 0
223115 신난 경남 구단주 ㄷㄷㄷ.gif 고지훈 20:59 0
223114 고려대 고지훈 20:59 0
223113 한국 길거리에서 폭행당한 일본 여자 고지훈 20:58 0
223112 킹그닝요 분신술ㄷㄷㄷ.GIF 고지훈 20:58 0
223111 EBS 다큐의 공개처형...jpg 대한 20:57 0
223110 킹그닝요 분신술ㄷㄷㄷ.GIF 고지훈 20:57 0
223109 페미 두번째 영상 대한 20:57 0
223108 동조선 무선조종 동호회 근황 대한 20:55 0
223107 나좋아하는개짜증나는 남자애 ... 버펴펴 20:55 0
223106 아이유의 전설. 대한 20:55 0
223105 조금 용량이 큰 보조배터리 대한 20:53 0
223104 공짜술 먹는법.jpg 대한 20:52 0
223103 근근웹 방출 운동 제안한다 고지훈 20:52 0
223102 속보) 펨코 고대 관련 작성자 다 밴 고지훈 20:52 0
223101 ㅇㅎ)수용소 근본으로 유머갤 정화하러옴 고지훈 20:51 0
223100 좌회전 금지 대한 20:51 0
223099 걸캅스 상황역전 대한 20:51 0
223098 회식때 필름끊김 대한 20:50 0
223097 서울대 실황 정보 준다.jpg 고지훈 20:50 0
223096 일본 쿠마모토현 기상 상황 대한 20:49 0
223095 콩가루 가족.manhwa 대한 20:49 0
223094 반도의 초월번역 대한 20:49 0
223093 의문의 박스.jpg 대한 20:49 0
223092 한 역사학자의 현상황 일침.JPG 고지훈 20:48 0
223091 자막하나로 사람이 바뀜 대한 20:48 0
223090 [BGM] 천하제일 의자 대회....jpg 대한 20:47 0
223089 [제 1장] 난 그렇게 죽은 사람이... 버펴펴 20:45 0
223088 송진 연료 전투기. 대한 20:44 0
223087 만화와 웹툰의 차이 대한 20:43 0
223086 획일적인 자기소개서가 답답한 인사담당자 대한 20:43 0
223085 청하 쌩얼 대한 20:42 0
223084 만약 지구에서 모기가 사라진다면?? 대한 20:41 0
223083 고난이도 번지점프 대한 20:41 0
223082 실시간 포항날씨 ㅎㄷㄷ 대한 20:41 0
223081 아이즈원 나코 합성같은 위치 선정 대한 20:40 0
223080 트위터에서 나인척 좀 해줘 대한 20:40 0
223079 ??? : 홍준연 구의원,공부 좀 하거라 대한 20:40 0
223078 "그 뉴스"에 표적이 된 보겸 대한 20:39 0
223077 솔직히 지금 이거보다 핫한 짤은 있을수가 없다 고지훈 20:38 0
223076 무언가 냄새 맡고 기절한 강아지 대한 20:38 0
223075 시 모 : 계엄령 선포 가능...jpg 고지훈 20:38 0
223074 흑누나 운동신경 대한 20:38 0
223073 아유... 대한 20:38 0
223072 현재 안암 중광 상황 고지훈 20:38 0
223071 캐치마인드 근황 대한 20:38 0
223070 나무가 되어버린 강아지 대한 20:37 0
223069 복학생 오빠와의 카톡 대한 20:37 0
223068 조보아 vs 조보아씨 대한 20:36 0
223067 남자의 궁극기 대한 20:36 0
223066 진주 칼부림 피해자 언니가 쓴 글 대한 20:36 0
223065 성인 노숙자와 미성년자 노숙자 대한 20:35 0
223064 쇼미6 팬아트 그린 이주용 근황.JPG 대한 20:35 0
223063 현직 공인중개사의 고충 대한 20:35 0
223062 업소용 콜라가 맛 없는 이유 대한 20:35 0
223061 변호사의 몸놀림.gif 대한 20:35 0
223060 11시 내고환 대한 20:34 0
223059 자랑배틀 대한 20:34 0
223058 이거 먹어 버펴펴 20:34 0
223057 뉴스룸 나온 에어팟 폭발사고 대한 20:34 0
223056 OCN 스타워즈 광고.jpg 대한 20:33 0
223055 [고어, 19금 주의] 괴생명체를 본 반응 대한 20:32 0
223054 현재 지구 한짤 요약 대한 20:32 0
223053 혹시 이런것도 짤리나요? 고지훈 20:32 0
223052 어차피 짤리겠지만 서울대 상황 고지훈 20:32 0
223051 며칠전 난리났던 동국대 대나무숲 대한 20:32 0
223050 손정현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gif 고지훈 20:32 0
223049 고려대 폐교해야한다는 정신병자 사이트 근황 고지훈 20:31 0
223048 씹 간지 매드 대한 20:31 0
223047 혜성여고 근황.jpg 대한 20:31 0
223046 채영 X 오보이 13p 대한 20:30 0
223045 불꽃 보z 대한 20:29 0
223044 약혐주의) 거머리 사육 대한 20:29 0
223043 성우 역량의 중요성 대한 20:29 0
223042 히틀러와 스탈린이 주고받은 편지 대한 20:28 0
223041 그린라이트 대한 20:28 0
223040 AI가 그린 그림. 대한 20:28 0
223039 단톡방에 한마리씩 있는 새 대한 20:27 0
223038 반려동물 심폐소생술 대한 20:27 0
223037 이영자씨 커피 마셔요? 대한 20:27 0
223036 (정보글) 고등학생은 의학논문 쓰면 안되냐? 고지훈 20:26 0
223035 역대 가장 많이 우승한 축구 감독 TOP 10 대한 20:26 0
223034 재밌는 휴대폰 거치대 대한 20:26 0
223033 우리 조국의 대학교들.. 고지훈 20:26 0
223032 우리나라를 사랑하는 걸그룹 근황 대한 20:26 0
223031 킹그닝요 분신술ㄷㄷㄷ.GIF 고지훈 20:26 0
223030 와 언터폭좌 개쩌네;; 고지훈 20:26 0
223029 준플레이오프를 하루 앞두고 예상해보는 SKT - 샌박 밴픽. 고지훈 20:26 0
223028 고려대 고지훈 20:26 0
223027 한 역사학자의 현상황 일침.JPG 고지훈 20:25 0
223026 솔직히 지금 이거보다 핫한 짤은 있을수가 없다 고지훈 20:25 0
223025 길거리에서 스마트폰 사용의 위험성 대한 20:25 0
223024 SKT가 계속해서 위기인 이유....jpg 고지훈 20:24 0
223023 섹1스 다이어트 대한 20:24 0
223022 19금 오늘만 사는 사람들에 인터넷에 올린 박근혜와 관련된 미친… 대한 20:24 0
223021 박근혜 탄핵 보도 中 난입.jpg 대한 20:23 0
223020 이번 베스트 퍼포먼스상 버펴펴 20:23 0
223019 교장 뒷주머니가 급식비로 들어가는 학교 대한 20:23 0
223018 ??? : 총알이 낭심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한 20:23 0
223017 스포주의) 어벤져스 스포 끝판왕...jpg 대한 20:22 0
223016 실시간 고생대 고지훈 20:22 0
223015 이강인은 유럽에서 오래 뛰길 대한 20:22 0
223014 80년대 일본애니 퀄리티 수준 대한 20:22 0
223013 근근웹 방출 운동 제안한다 고지훈 20:21 0
223012 고려대 폐교해야한다는 정신병자 사이트 근황 고지훈 20:20 0
223011 미트코인을 노렸던 사람 대한 20:20 0
223010 아... 빨리 배달해주세요.!! 대한 20:20 0
223009 발기력저하 대한 20:20 0
223008 JTBC 자막 따옴표 논란 대한 20:20 0
223007 키네틱샌드로 기본소득에 대해서 알아보자 대한 20:20 0
223006 어떤 남자가 자꾸 내뒤에 앉는데 뭐임? 대한 20:19 0
223005 어라?? 어라라??? 대한 20:19 0
223004 일주일에 2만원만 쓰라는 엄마 때문에 빡친 대학생 대한 20:18 0
223003 유혹하는 돌 대한 20:18 0
223002 인도 뉴델리 어떤 마을 . 대한 20:18 0
223001 이거 아는 애들 있냐 ㅋㅋ 대한 20:17 0
223000 범이 범을 낳았다. 대한 20:17 0
222999 옛날에 케로로가 먹던거 대한 20:17 0
222998 트럭 밑으로 굴러간 아기 잽싸게 구해낸 엄마`간발의 차 대한 20:17 0
222997 [펌] 제목학원 363 대한 20:16 0
222996 스핑크스가 수수께끼 내는 만화 대한 20:16 0
222995 소개팅 나간 중국여성이 폭행당한 이유 대한 20:15 0
222994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자발적 수치플 대한 20:15 0
222993 한국인이 미드 보면서 절대 익숙해지지 않는거 대한 20:15 0
222992 인류를 능멸하는 야수의 표정 대한 20:15 0
222991 타이어 등급표 대한 20:14 0
222990 이해안되는 개소름 비디오.. 대한 20:14 0
222989 교통사고난 친구 대한 20:14 0
222988 여가부 근황..... ㅁㅊ 대한 20:13 0
222987 사람들이 별명을 붙여주는 대상 대한 20:12 0
222986 144년 전통의 스테이크집 대한 20:12 0
222985 동서양 초딩들의 화해.jpg 대한 20:11 0
222984 랜섬웨어에 대비하는 올바른 자세 대한 20:10 0
222983 운전 시비 끝에‘내려!`도로 위 난투극 대한 20:10 0
222982 이과 출신 샹크스 대한 20:10 0
222981 시알리스후기 대한 20:09 0
222980 ㅎㅎ 대한 20:09 0
222979 쇼미에서 넉살이 안까이는 이유 대한 20:08 0
222978 엉덩이의 진실.jpg 대한 20:06 0
222977 도망 대한 20:06 0
222976 오늘 카메라에 잡힌 롯데 응원녀 대한 20:04 0
222975 도둑질하다만난동창 대한 20:03 0
222974 메소드 연기의 실체 대한 20:03 0
222973 고양이를 유기하면 안되는 이유 만화 대한 20:03 0
222972 경북대 5천원 찜닭정식 대한 20:03 0
222971 산이 메갈디스곡 웅앵웅 대한 20:03 0
222970 주짓수, 볼링, 복싱을 체험한 우주소녀 은서 대한 20:03 0
222969 요즘 피시방 수준.jpg 대한 20:00 0
222968 bj가 사망하면 컨텐츠 저작권이 아프리카 tv에 귀속 대한 20:00 0
222967 요즘 머가리 삥꾸난 놈들이 많은 이유 대한 20:00 0
222966 총에 맞아 죽어가는 수달. 대한 20:00 0
222965 [펌] 제목학원 335 대한 20:00 0
222964 바람피다 현장 적발된 여성의 선택 대한 20:00 0
222963 온라인바카라 대한 19:59 0
222962 비행기에서 경련을 일으킨 女`한 남성의 도움으로 목숨건져 대한 19:58 0
222961 리더 대한 19:58 0
222960 예의바른 쓰레기 대한 19:57 0
222959 20년만에 이상함을 눈치챈 짱구.jpg 대한 19:57 0
222958 전성기 타이슨 대한 19:56 0
222957 일본에서 난리난 화제작 만화 대한 19:56 0
222956 연애 알파고 대한 19:56 0
222955 이동진 평론가 어벤져스 한줄평 대한 19:56 0
222954 벽돌로 차창문을 깨다가 다친 시민 대한 19:55 0
222953 이 시각 또 탄생한 한명의 다크소울 망자 ....... 대한 19:54 0
222952 펌+혐)사랑니 레전드 대한 19:54 0
222951 속초 이제 화 풀렸네요 ㅋㅋㅋ 대한 19:54 0
222950 외모 덕분에 데뷔한 배우들 에피소드 대한 19:54 0
222949 오늘 당진에 발생한 토네이도 대한 19:54 0
222948 강호동이 언어를 배우는 자세.jpg 대한 19:54 0
222947 고양이 VS 호랑이 대한 19:54 0
222946 얘가 바로 대한 19:53 0
222945 김종국 콘서트 와서 김종국 보다 더 신난 연예인 대한 19:53 0
222944 ㅅㅅ하다.jpg 대한 19:53 0
222943 취미로 목공일 하시는 분이 윗집에 ... 버펴펴 19:52 0
222942 ??? : "한국 불매운동 타격없다" 대한 19:52 0
222941 힘든 여경 생활.. 대한 19:52 0
222940 유명한 명대사 모음 대한 19:50 0
222939 천만찍은 영화 극한직업 평 한줄 평가 대한 19:50 0
222938 예비군들을 집에 못가게 해보았다. 대한 19:49 0
222937 이건 DC가 화내야되는건가 마블이 화내야되는건가 대한 19:49 0
222936 여자에게 구박받는 남자 대한 19:48 0
222935 대담해진 코난 대한 19:48 0
222934 [펌] 제목학원 237 대한 19:47 0
222933 실전! 러시아 호신술... 대한 19:47 0
222932 여성 편의점 알바에게 위조지폐범으로 의심 받을 때 대한 19:47 0
222931 오크 호드 이제 망했음.... 대한 19:46 0
222930 억울한 독서실 알바 지원자 대한 19:46 0
222929 토끼의 만행. 대한 19:46 0
222928 용준형 혐의 인정하고 소속사와 계약 해지 대한 19:46 0
222927 미국 대통령 경호원 클라스 대한 19:46 0
222926 인터넷에서 뭐 물어볼 때 꿀팁 대한 19:44 0
222925 호불호가 없는 집반찬계 3대장 대한 19:44 0
222924 도끼병이 있다는 나미춘 대한 19:44 0
222923 명성황후의 진실 대한 19:43 0
222922 흔한 각색 영화만들기.jpg 대한 19:43 0
222921 물에빠진 대학원생 구하는 법 대한 19:42 0
222920 불타는 피자짤 실제 상황 대한 19:42 0
222919 역대 올림픽 마스코트 대한 19:42 0
222918 우리나라에서 양을 잘 기르지 않는이유 대한 19:42 0
222917 극한직업 GM 대한 19:42 0
222916 인류의 터전을 위협하는 인공지능의 반란 대한 19:40 0
222915 한국에서는 네발, 일본에서는 세발인 것은? 대한 19:39 0
222914 대한민국 경찰의 역할. 대한 19:39 0
222913 380만년전 인류 조상의 얼굴. 대한 19:39 0
222912 [단편][타카기양] 더이상 장난을 못치는 타카기 양 대한 19:39 0
222911 자동차 시운전 대한 19:39 0
222910 노팬티 만화 대한 19:39 0
222909 액화질소가 무서운 이유 ㄷㄷ 대한 19:38 0
222908 pic)피카츄 인성 대한 19:37 0
222907 자취생들 공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 대한 19:37 0
222906 배현진 근황... 대한 19:37 0
222905 송중기 부글부글. 대한 19:36 0
222904 곰스타그램 대한 19:36 0
222903 아이즈원, 혜원이랑 쪼유리.. 대한 19:35 0
222902 우리부대도 시범시행 했었지 대한 19:35 0
222901 고양이 액체설 대한 19:34 0
222900 부산 여고생 어벤져스 승합차에 깔린 운전자 구조 대한 19:34 0
222899 참으로 괴롭고 분명히 연습생은 민주를 일으킵니다 전담솜 19:34 0
222898 박진성 시인 누명 씌운 기자 대한 19:33 0
222897 촬영 끝나고 분장 제거하는 비전 대한 19:33 0
222896 철벽녀를 무너뜨리는 법 대한 19:33 0
222895 춤+제기차기 대한 19:33 0
222894 구둥화 대한 19:32 0
222893 고대 로마의 노예 관리법 대한 19:32 0
222892 코난 살인사건 레전드 대한 19:30 0
222891 약사가 추천하는 연고 대한 19:30 0
222890 오늘도 판타스틱한 동조선 대한 19:30 0
222889 X 침 !! 대한 19:29 0
222888 모모랜드 낸시의 자국 김문식이 19:28 0
222887 시미켄 논란의 인터뷰. 대한 19:28 0
222886 오빠라 부르고 싶은 누나 대한 19:27 0
222885 pic)대륙인의 팩폭 대한 19:27 0
222884 중대장 출신 빕스 매니저 대한 19:27 0
222883 그대가 나의 마스터 인가? 대한 19:26 0
222882 극한 화물트럭 대한 19:26 0
222881 베네수엘라의 5달러 대한 19:26 0
222880 예비군에서 표창상 받은 유노윤호 대한 19:26 0
222879 이..이...이...! 씨! 대한 19:26 0
222878 시미켄 유튜브를 본 한 현자의 팩폭 대한 19:25 0
222877 후방) 상상조차 하기 힘든 극한 주유소 알바 대한 19:25 0
222876 비누에 압력을 가하면 대한 19:24 0
222875 아시발 대한 19:24 0
222874 윗몸 일으키기.gif 대한 19:24 0
222873 요즘 여자 연예인들 패션. 대한 19:23 0
222872 타입별 영화 자막 대한 19:23 0
222871 영화 인셉션 촬영 세트장 대한 19:22 0
222870 오빠 먹으면 10달 동안 배부른 빵이 뭐게? 대한 19:22 0
222869 의학계 국가고시 문제들 대한 19:21 0
222868 911 테러는 꼭대기에 부딪혔는데 왜.. 대한 19:21 0
222867 기자의 세상에서 가장 나쁜 팩트살인 대한 19:21 0
222866 어느 한국인 남편의 게임실력이 늘지 않는 이유 대한 19:20 0
222865 타자치는 개 대한 19:19 0
222864 사이코패스 살인마 TOP5 대한 19:18 0
222863 성관계한뒤 정떨어지는 순간 대한 19:18 0
222862 나무베기의 달인 대한 19:18 0
222861 권아솔의 UFC를 거절 이유 대한 19:17 0
222860 남의 집에 불낸 휴잭맨 대한 19:17 0
222859 아무말대잔치 대한 19:16 0
222858 지도에서 사라질뻔한 대한민국.jpg 대한 19:16 0
222857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 TOP5 대한 19:16 0
222856 버스탈 때 불편하신 분들 없으세요..? 다머가 19:16 0
222855 pic) 20년만에 드러난 얼굴 대한 19:15 0
222854 영국 경찰의 도망치는 도둑잡는 새 작전?`들이 받아라! 대한 19:15 0
222853 아덴만 여명 작전 당시 udt 사격 실력 대한 19:15 0
222852 살아 움직이는 비닐봉지 대한 19:14 0
222851 디시의 지하철역 빌런 대한 19:12 0
222850 기사 식당 7000원 불고기 백반 클라스 대한 19:12 0
222849 내나이에 맞는 성관계 횟수 jpg 대한 19:11 0
222848 소개팅 첫날 브라질리언 왁싱 하러 간다 대한 19:10 0
222847 약 1년 뒤 대한민국의 어린이들에게 닥칠 미래 대한 19:10 0
222846 그만....그만하라고 대한 19:10 0
222845 김일성보다 약한듯 대한 19:10 0
222844 8만원 떼일거 생각하니 엄청 열받았쪄염 대한 19:10 0
222843 투명 인간 되는 방법 대한 19:09 0
222842 리그오브레전드 만우절 기념 신스킨 컨셉 대한 19:09 0
222841 신발 근황 대한 19:07 0
222840 CGV에 인간지네 등장 대한 19:07 0
222839 헤어지자.. 대한 19:07 0
222838 서울대공원 음식 상태가... 대한 19:07 0
222837 해외 웃긴 영상 최시판~! 대한 19:06 0
222836 여우의 습격 대한 19:06 0
222835 먹으면서 빼는 다이어트에 좋은 차 대한 19:06 0
222834 흔한 남매의 당연하지 게임 대한 19:06 0
222833 지나가던 자동차 앞 범퍼를 부수는`바위 날벼락,아찔 대한 19:06 0
222832 패션갤 에서 난리난 패션 jpg 대한 19:05 0
222831 틀딱 마왕 원정대 대한 19:05 0
222830 용암으로 세차하기 대한 19:05 0
222829 무엇이든 들어주는 쿠폰 대한 19:05 0
222828 상어의 신종 천적 대한 19:05 0
222827 앞에 안보고 어디보냐?? 대한 19:05 0
222826 공포의 6자 회담. 대한 19:04 0
222825 궁각을 보고있는 메르시 대한 19:03 0
222824 수능을 잘 보았는가?.jpg 대한 19:03 0
222823 (움짤) 조왕색 패기 대한 19:03 0
222822 존시나의 팬서비스 대한 19:03 0
222821 대장 내시경 썰.txt 대한 19:02 0
222820 헬스트레이너의 로이드 약물 부작용 고백 대한 19:01 0
222819 디시에서 욕먹는 이유 대한 19:00 0
222818 중고나라의 아이언맨 대한 19:00 0
222817 이것은 바지임. 대한 19:00 0
222816 특이취향 대한 18:59 0
222815 감전?을때 이렇게 하면 살수있다 대한 18:59 0
222814 아파도 참은 승리 대한 18:59 0
222813 금단현상 대한 18:59 0
222812 쿠니모토 응원 온 동네친구 대한 18:59 0
222811 매운거 먹기.. 대한 18:59 0
222810 존못 남자 만화 대한 18:59 0
222809 레고로 전함 만들기 대한 18:59 0
222808 흔한 인도의 핫소스 광고 대한 18:58 0
222807 여보 차에 눈좀 털고 애랑도 놀아줘 대한 18:58 0
222806 슴가 미사일 대한 18:57 0
222805 아는형님 홍석천 ㅋㅋㅋㅋ 대한 18:57 0
222804 중국이 탁구를 잘하는 이유.jpg 대한 18:56 0
222803 마트가다가 젊은 ㅊㅈ랑 뒤에서 콩 한 썰 대한 18:56 0
222802 고추에 바람부는 사람은? 대한 18:56 0
222801 잠겨 있는 화장실 문과 화장실이 급한 여자친구 대한 18:55 0
222800 파리 노트르담이 불에 휩싸였다1 대한 18:55 0
222799 흔한 반도의 초3 대한 18:55 0
222798 광고모델의 중요성 대한 18:55 0
222797 요즘 세대가 결혼을 포기하는 이유 대한 18:54 0
222796 던파는 남혐게임이다 대한 18:54 0
222795 펌)바닥에 식용유 쏟았을때 대한 18:54 0
222794 추노하는 알바생들 때문에 빡친 사장님 대한 18:54 0
222793 스타1의 낮은 AI수준을 보여주는 사례 대한 18:54 0
222792 잉셉션 대한 18:53 0
222791 주인님 이1새1끼에요 대한 18:53 0
222790 오토매틱 만년필 대한 18:53 0
222789 자기 닮은 댕댕이 키우는 어벤져스 멤버들 대한 18:53 0
222788 피시방 자리없을? 꿀팁 대한 18:53 0
222787 포악한 맹수 대한 18:52 0
222786 어느 유저의 유로트럭 체험기 대한 18:52 0
222785 바다 동물이 바다에 버려진 비닐을 삼키는 이유. 대한 18:51 0
222784 오타쿠에게 폭력을 멈춰주세요 대한 18:51 0
222783 비아그라사이트 대한 18:51 0
222782 관계하는 도중에 '누나' 라고 외친 남친 대한 18:51 0
222781 코끼리를 키우면 좋은점 대한 18:51 0
222780 (고전) 니코니코니를 멈추는 법 대한 18:50 0
222779 폴란드식 성교육 대한 18:49 0
222778 거울보는 사나 대한 18:48 0
222777 1억을 받는 대신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100억을 받는다면? 대한 18:48 0
222776 월급만 빼고 다 올라 jpg 대한 18:47 0
222775 그 감독에 그 선수 ㄷㄷㄷ 대한 18:47 0
222774 사랑니 뽑은 만화 대한 18:46 0
222773 북의 달인 이순신 대한 18:46 0
222772 미군이 촬영한 1960년대 한국 대한 18:45 0
222771 자다 깼는데 여자친구가 생겼다 대한 18:45 0
222770 약물 검사의 위력 대한 18:45 0
222769 아빠는 복역중 대한 18:44 0
222768 물에빠진 대학원생 구하는 법 대한 18:43 0
222767 그래서 어쩔건데 주인아 ㅋ 대한 18:42 0
222766 심장수술한 여자친구를 기다린 남자친구 박예진 18:41 0
222765 과거 길거리 와플 특징 대한 18:41 0
222764 용감한 군인 대한 18:41 0
222763 자동차수리 대한 18:41 0
222762 핫노모,서양녀... 대한 18:40 0
222761 상당히 만화스러운 가족 대한 18:39 0
222760 탈덕 대한 18:38 0
222759 이거 실화? 대한 18:37 0
222758 제4의 벽을 깬 자만이 느끼는 슬픔 대한 18:37 0
222757 이러려고 나라 지켰나 대한 18:37 0
222756 태양광 가로등 중단 이유 대한 18:36 0
222755 만수르 근황이라고 도는 짤 대한 18:36 0
222754 언니가 휴대폰 하나 사줄께~ ㅎ 대한 18:35 0
222753 어느 국회의원의 폭언 대한 18:35 0
222752 배그 망한 이유 대한 18:35 0
222751 신뢰가는 심장 전문의 대한 18:35 0
222750 국회의원도 Love Live! 대한 18:34 0
222749 몰라도 되는 고환의 특이한 7가지 사실 대한 18:34 0
222748 간호사 태움 문화 대한 18:33 0
222747 유재석이 현명한 이유 대한 18:33 0
222746 요즘 음악교과서 대한 18:32 0
222745 얼빡샷에 자신있는 트와이스 지효 대한 18:31 0
222744 발음 주의 소주.. 대한 18:30 0
222743 침착맨: 유튜브는 연금이 아니다 대한 18:30 0
222742 트럼프카지노 손국진 18:29 0
222741 두개골 vs 무릎 대한 18:28 0
222740 한그릇 100만원 삼계탕 대한 18:27 0
222739 천조국의 흔한 서바이벌게임 근황 대한 18:27 0
222738 철구 과거 대한 18:26 0
222737 MC몽을 용서하면 안되는 이유 대한 18:26 0
222736 추성훈 SNL 레전드 .jpg 대한 18:26 0
222735 (충격) 야한 화장실 대한 18:25 0
222734 하이에나 점프력 과연?? 대한 18:25 0
222733 최씨일가 근황.jpg 대한 18:24 0
222732 세종대왕 클라스 대한 18:24 0
222731 개멍청 자해공갈단 대한 18:24 0
222730 115kg의 다이어트 후기 대한 18:24 0
222729 개에게 조종당하는 어느 백마 누나 대한 18:24 0
222728 pc방 진상손님 대한 18:22 0
222727 결혼한 부부의 의무방어전에 대한 현답 대한 18:21 0
222726 ???: 6개월 된 강아지를 119가 마취총으로 죽였습니다.jpg 대한 18:21 0
222725 화산폭발 vs 번개.jpg 대한 18:21 0
222724 뼈를주고 살을취함 대한 18:20 0
222723 남편들이 깨지기 직전 대한 18:20 0
222722 최신판 중국내 한국 예능 리메이크 현황.jpg 대한 18:19 0
222721 고양이는... 대한 18:19 0
222720 아마존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jpg 대한 18:19 0
222719 웃음참기 레벨 우주신 빅뱅 판타스틱베이비 대한 18:17 0
222718 아이즈원 음악방송 엔딩요정 12절 대한 18:17 0
222717 이홍기의 실제 건전한 취미생활 대한 18:16 0
222716 트럼프씨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날 대한 18:15 0
222715 가격이 미친 가게 대한 18:15 0
222714 결말까지 동심파괴하는 디지몬 테이머즈 대한 18:15 0
222713 애니메이션 뻔한 극혐전개 대한 18:15 0
222712 주작하는 트이타 대한 18:15 0
222711 소니표 스파이더맨 영화 표지 대한 18:15 0
222710 [ 조금 혐 ] 독수리들의 잔칫날. 대한 18:14 0
222709 맞춤법 대한 18:14 0
222708 하루 종일 야동보는 직업의 고충.... 대한 18:14 0
222707 와이파이로 나누는 이웃간 훈훈한 대화 대한 18:14 0
222706 백종원의 이대 앞 백반집 맛 평가.JPG 대한 18:14 0
222705 요즘 20~30대가 애같은 이유 대한 18:14 0
222704 쉐보레 사이드 충격 실험 대한 18:13 0
222703 연예인 복귀 월드컵 대한 18:13 0
222702 월드 클라스 상위 1% 대한 18:13 0
222701 편의점에서 사인 받은 썰 대한 18:12 0
222700 최순실 게이트를 틈타 조용히 묻힌 소름돋는 뉴스 5가지 대한 18:12 0
222699 딸의 누드 장면을 같이 본 부모님 대한 18:12 0
222698 부활절에 삶은 계란 먹는 이유ㄷㄷㄷㄷ 대한 18:11 0
222697 과거 일본인이 묘사한 조선 통신사 특징 대한 18:11 0
222696 반전있는 화장전후 (충격..) 대한 18:10 0
222695 엘리자베스 올슨 지미키멜쇼 의상.. 대한 18:10 0
222694 깜놀 대한 18:10 0
222693 미래의 포켓몬go 근황!! 대한 18:09 0
222692 걸캅스 언론시사회 후 라미란 인스타 대한 18:08 0
222691 노이즈 마케팅 대한 18:08 0
222690 방송사고 낼 뻔한 유재석 대한 18:08 0
222689 맘스터치 대한 18:08 0
222688 소주 도수 변천사 대한 18:08 0
222687 만렙쩔.jpg 대한 18:08 0
222686 이별여행 레전드 jpg 대한 18:08 0
222685 이 여자가 당당한 것을 보면... 대한 18:07 0
222684 카페 소지품 도난 주의 대한 18:07 0
222683 솔직한 구인광고 대한 18:07 0
222682 여성들의 꿈 엘프 화장법 대한 18:07 0
222681 4개국어 하는 4살 나은이 대한 18:06 0
222680 엑소빠 클라스 대한 18:06 0
222679 신규사업에 진출한 이탈리아 마피아들 대한 18:05 0
222678 우리가 연애를 시도할 때 대한 18:05 0
222677 중국의 흔한 수학여행(?) 대한 18:05 0
222676 '미쳤어' 부른 지병수 할아버지께 답춤(?)을 춘 손담… 대한 18:04 0
222675 남학생 두명이서 우산으로 고양이를;;.gif 대한 18:04 0
222674 스파이더냥 대한 18:03 0
222673 BJ로 산다는 것 jpg 대한 18:03 0
222672 공포의 공동명의 아파트론 대한 18:03 0
222671 부랄vs불알.jpg 대한 18:03 0
222670 주여! 동성커플에게도 지옥을 맛보게 하소서.jpg 대한 18:03 0
222669 원작을 초월한 포켓몬스터 네이밍 대한 18:03 0
222668 귀귀 장학사 대한 18:02 0
222667 이것도 재능일까요 대한 18:02 0
222666 모르는 사람한테 폰빌려주면 안되는이유 대한 18:02 0
222665 뿌요뿌요하는짤 대한 18:02 0
222664 모바일상품권현금화 대한 18:01 0
222663 실사판 아우스발렌. 대한 18:00 0
222662 인도인에게 오뚜기카레를 먹여보았다 대한 18:00 0
222661 한자 사대주의 대한 18:00 0
222660 1억 인증 레전드 오피녀 그후 대한 17:59 0
222659 남편보다 잘 버는 부인 대한 17:59 0
222658 팝 팀 에픽 초월번역 대한 17:59 0
222657 자막 제작 중 빡침류 대한 17:58 0
222656 손흥민 슈퍼콘 굴욕 씻는 루이비통 화보 컷 대한 17:58 0
222655 일본 교도소 죄수들의 식단.jpg 대한 17:57 0
222654 김치 치즈 볶음밥 대한 17:55 0
222653 1세대 걸그룹 클레오 채은정 근황 대한 17:55 0
222652 수영장에서 수영을 못해 벌어진 여성의 대참사 대한 17:55 0
222651 소개팅 주선자들이 하는말 속뜻 대한 17:55 0
222650 일본의 육수 카페 대한 17:54 0
222649 무리뉴曰 "역습전술에서는 손흥민이 최고다&#034… 대한 17:53 0
222648 수업 시간에 누가 라면 먹어 대한 17:52 0
222647 목숨내놓고하는100m절벽다이빙 대한 17:52 0
222646 발기부전치료법 대한 17:51 0
222645 미국이 군인들을 대하는 자세 대한 17:51 0
222644 외국인 고문 하는 방법. 대한 17:51 0
222643 일본의 유쾌하신 90세 할머니 대한 17:51 0
222642 히어로가 새긴 문신.jpg 대한 17:50 0
222641 신기방기 대한 17:49 0
222640 쌈자 김종국 극딜 대한 17:47 0
222639 삐진 고슴도치 화 푸는법 대한 17:47 0
222638 평창의 신문명에 빠진 영국 선수들 대한 17:47 0
222637 포기하면 편해 대한 17:46 0
222636 현재 논란중인 태풍사진 대한 17:46 0
222635 팔팔정구매 대한 17:46 0
222634 맘스터치 여름 메뉴 대한 17:45 0
222633 북한의 스마트폰 게임 보실 분? ㅋㅋㅋ 대한 17:45 0
222632 돈 빌려줬다가 인생 망친 썰 대한 17:45 0
222631 코난의 비밀 jpg 대한 17:45 0
222630 ??: 이런 장난 다들 한번쯤 해보잖아? 대한 17:44 0
222629 대륙의 조기 교육 대한 17:44 0
222628 이말년이 그린 공익광고 대한 17:44 0
222627 심인성발기부전 대한 17:44 0
222626 여운이 남는다 대한 17:44 0
222625 페이스북이 파란색인 이유 대한 17:43 0
222624 배스킨라빈스 신메뉴 대한 17:43 0
222623 비법 다 알려주는 떡볶이 맛집 대한 17:42 0
222622 라푼젤 잔혹동화 비하인드 스토리 대한 17:41 0
222621 키스 느낌 난다는 젤리 대한 17:41 0
222620 인류 최악의 발명품 대한 17:40 0
222619 보루토)무언가 착각하고 있는 사라다 대한 17:39 0
222618 손흥민 인성 논란 대한 17:39 0
222617 정오 되면 방송 끝나던 시절 대한 17:38 0
222616 이상해씨랑 같이 사는 만화 대한 17:35 0
222615 언급해서 안되는 이름.jpg 대한 17:35 0
222614 미용실간 강아지 대한 17:35 0
222613 분노조절장애 공익 대한 17:34 0
222612 세계최초 홀로그램 게이밍 도우미! R.O.N! ON! 대한 17:34 0
222611 다른 느낌으로 컴백하는것 같은 러블리즈 티저 사진 대한 17:33 0
222610 너의 군번은 대한 17:32 0
222609 더킹카지노№ imY7.BHS142.xyz ⇒일본빠징고 ┎ 이언우 17:32 0
222608 오늘자 강백호 송구 대한 17:32 0
222607 여자의 필살기 대한 17:31 0
222606 "연봉 3배 준다" 韓 배터리 기술자 빼가는 짱깨.JPG 김기수 17:30 0
222605 샤워실 사진가지고 장난치기 ㅋㅋㅋㅋㅋ 대한 17:30 0
222604 이웃집에 쏜 탄도미사일 대한 17:29 0
222603 인도의 계란후라이 대한 17:29 0
222602 고여버린 테니스 대회 대한 17:29 0
222601 멕라렌 시승행사 대한 17:28 0
222600 갑질하는 아줌마와 개쿨한 배달원 대한 17:27 0
222599 사두면 실패 없는 냉동식품 5종~ 대한 17:27 0
222598 오수짤 모음 대한 17:27 0
222597 상남자의 장작패기 대한 17:27 0
222596 거울아, 거울아 진실을 보여주렴 대한 17:27 0
222595 알바 빡치게 하기 대한 17:26 0
222594 마이클 타이슨 전성기 시절 트레이닝 대한 17:26 0
222593 1대7로 싸워서 이기는법 대한 17:25 0
222592 고릴라>츄잉여 대한 17:25 0
222591 일본의 흔한 주먹밥. 대한 17:24 0
222590 해병대에서 공개한 샤이니 민호 대한 17:24 0
222589 다이어트 하면서 배가 고플때. 대한 17:24 0
222588 메갈저스 갤러리 난민들 현황.jpg 대한 17:24 0
222587 비키니 여성의 현란한`배 근육 쇼 영상 대한 17:24 0
222586 팝 팀 에픽 초월번역 대한 17:24 0
222585 윈도우 로고 변천사 대한 17:23 0
222584 경찰 이미지로 본 영화와 드라마. 대한 17:21 0
222583 ???: 난 고자가 되느니 죽음을 택하겠다!!! 대한 17:21 0
222582 합격통보ㅋㅋ 대한 17:21 0
222581 우리집 개를 놀래켜보았다 대한 17:21 0
222580 분노조절장애 인과응보 레전드 대한 17:21 0
222579 디바 코스프레 대한 17:21 0
222578 러시아 잠수함 부상시 대한 17:21 0
222577 이병헌 협박녀..다희..근황...jpg 대한 17:20 0
222576 솔직히 이말년은 네이버 1위 찍을 소재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함 대한 17:20 0
222575 호주국자 앞으로의 삶 대한 17:20 0
222574 주류 갤러리 근황... 대한 17:20 0
222573 광수의 위기 대한 17:19 0
222572 중앙대 김창석씨 근황 대한 17:18 0
222571 MC몽 신곡 뮤비 마지막에 나온 대화.jpg 대한 17:17 0
222570 내년에 일어날 일. 대한 17:17 0
222569 곰 사자 호랑이를 한 우리에 넣다.jpg 대한 17:17 0
222568 안필드의 기적은 볼보이로부터 대한 17:17 0
222567 단국대 물리학과 근황 대한 17:17 0
222566 오늘도 평화로운 불곰국의 공공화장실. 대한 17:16 0
222565 예전에 어떤부자가 있었어 대한 17:16 0
222564 현란한 손기술로 가버리는 올빼미 대한 17:16 0
222563 일베 요리대회 레전드 대한 17:16 0
222562 과다복용 대한 17:16 0
222561 두산 감독 보내버리는 kbs 대한 17:15 0
222560 기상천외한 은닉 장소. 대한 17:15 0
222559 대륙의 흔한 프로포즈 대한 17:15 0
222558 대림동에 있는 은행 번호표. 대한 17:14 0
222557 헬조선 성공의 법칙 jpg 대한 17:14 0
222556 웹툰계 3대 파괴왕 대한 17:14 0
222555 주인 애인 NTR 대한 17:14 0
222554 서울대 의대생의 생활기록부 대한 17:13 0
222553 아메리칸ㅗ 싸이코 대한 17:13 0
222552 강판 당하는 코리안 특급.. 대한 17:13 0
222551 타겟 찾는 헬파이어 미사일 대한 17:13 0
222550 한시대를 풍미했던 한본어! 레전드 모음 대한 17:12 0
222549 너 쌍수하니까 아줌마 같음 ㅋㅋㅋ 대한 17:12 0
222548 15년 동안 통계 조작하다 걸린 아베 근황 대한 17:12 0
222547 아깐 화남 대한 17:12 0
222546 일루미나티의 계획? 우주 건설 프로젝트 아스가르디아 대한 17:12 0
222545 유령 장난에 놀라는 아빠와 아들 대한 17:11 0
222544 10분만에 집을 짓는 방법 대한 17:11 0
222543 국제유가 급락한 이유 대한 17:11 0
222542 디시 해축갤 드립 대한 17:11 0
222541 기지개 펴다가 팔 빠진 만화 대한 17:10 0
222540 6년전...방탄소년단 데뷔....네이버뉴스 반응... 대한 17:09 0
222539 선생님은 모르는 그 맛 대한 17:09 0
222538 친환경 교통수단 대한 17:09 0
222537 손내미는 모양으로 보는 성격 테스트 대한 17:08 0
222536 땅을 치고 후회할 만큼 역사상 가장 큰 실수들 대한 17:08 0
222535 오늘자 우주소녀 성소의 셀카 대한 17:07 0
222534 남친 인성 파악 하는 방법 대한 17:07 0
222533 어느 지방대 교수의 일침. 고지훈 17:06 0
222532 오 좋네.gif 대한 17:06 0
222531 조현병이 있는 여동생.manwha 대한 17:05 0
222530 90년대 유흥업소 근무자들 대한 17:05 0
222529 남녀평등.jpg 대한 17:04 0
222528 진구야 내가 왜 손가락이 없는지 아니??? 대한 17:03 0
222527 (정보글) 고등학생은 의학논문 쓰면 안되냐? 고지훈 17:03 0
222526 MBC 특집 뉴스데스크 대한 17:03 0
222525 "혹시 어느 대학 나오셨습니까?" 고지훈 17:03 0
222524 지코 털어버리는 김희철 대한 17:02 0
222523 SCP 만화 펌) SCP-2571 '크래글우드 유원지' 고지훈 17:02 0
222522 고려대 고지훈 17:02 0
222521 빅토리아 호수의 작은 섬 Migingo 고지훈 17:02 0
222520 현재 안암 중광 상황 고지훈 17:02 0
222519 이번 사태에 대해 묵직하게 한마디 하실분들 고지훈 17:02 0
222518 빅토리아 호수의 작은 섬 Migingo 고지훈 17:02 0
222517 햄최몇 유래 대한 17:02 0
222516 지금 시모 독고한테 대깨문이니 그쪽이니 하는게 웃긴 이윸ㅋ 고지훈 17:01 0
222515 "혹시 어느 대학 나오셨습니까?" 고지훈 17:00 0
222514 손정현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gif 고지훈 17:00 0
222513 괴한이 안경녀 혼내주는 만화 대한 17:00 0
222512 미국 여자 소방관 vs 한국 여자 소방관 대한 17:00 0
222511 ㅗㅜㅑ... 가위치기 대한 16:59 0
222510 이순신 장군이 진짜 영웅인 이유 대한 16:59 0
222509 숙명여고 쌍둥이 재판기사 댓글 고지훈 16:59 0
222508 티팬티 입은 여자친구에게 장난치기 대한 16:59 0
222507 집에서 가장 중요한것을 훔쳐갔다 대한 16:59 0
222506 이와중에 날아댕기는 안산 윙백의 침투력 ㄷㄷㄷ 대한 16:58 0
222505 신동엽 다방커피 사건.. 대한 16:58 0
222504 거제시민들 일냈다. 김백일 동상 옆에 '친일' 단죄비 … 대한 16:58 0
222503 도라에몽녀 대한 16:58 0
222502 please say hello to me 대한 16:57 0
222501 13억원짜리 감자 사진. 대한 16:57 0
222500 8월 18일자 지방직 공무원 긴급 소집 문자 대한 16:57 0
222499 인도의 금강불괴 대한 16:56 0
222498 술 빨기 싫은 놈은 나가라 대한 16:56 0
222497 낮에 중의 나자했다. 를 아님 거다. 3개월이 왠지 가져온 공오환 16:55 0
222496 못말리는 낚시광의 헬스 대한 16:55 0
222495 군대 할인이 불편했던 쿵쾅이 대한 16:54 0
222494 알바하다가 이쁜 여자랑 친해진 썰 대한 16:54 0
222493 모르면 좀 가만히라도 있지 대한 16:52 0
222492 요오망한 귀국소녀 리리 대한 16:52 0
222491 문세윤식 돼지갈비 맛있게먹는 꿀팁 대한 16:52 0
222490 모두의 마블 근황 대한 16:50 0
222489 보스몹 레이드 현장 대한 16:49 0
222488 만화채널 생일축하에 당첨된 어린이 대한 16:49 0
222487 브랜드하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 대한 16:48 0
222486 엘레베이터 안 몽타주 속 범인이 있다면?(몰래카메라) 대한 16:48 0
222485 팀이 지고있을때 호날두 vs 메시 대한 16:48 0
222484 [엔드게임 스포주의] 엔드 게임 패러디 포스터 대한 16:47 0
222483 와 언터폭좌 개쩌네;; 고지훈 16:47 0
222482 부러워하는 만화 대한 16:46 0
222481 SKT 게임단 창단 15주년 기념 스타&롤 축하메시지 대한 16:46 0
222480 점심에먹은 순대라면입니다 고지훈 16:46 0
222479 SKT가 계속해서 위기인 이유....jpg 고지훈 16:46 0
222478 "혹시 어느 대학 나오셨습니까?" 고지훈 16:45 0
222477 펨코 관리자 상황 요약.jpg 고지훈 16:45 0
222476 으..아저씨 저 그냥 안 탈래요! 대한 16:44 0
222475 보통은 못봤을 실제 탄소 나노 튜브 대한 16:44 0
222474 흔한 시인의 사과문.jpg 대한 16:42 0
222473 양성평등을 위한 다짐 대한 16:41 0
222472 강도에게 위협받은 흑형 대한 16:40 0
222471 장도연이 양세찬에게 들었다는 충격적인 말 대한 16:39 0
222470 상봉동한국관 광고문의주세요 hotboss2 대한 16:36 0
222469 [원추 오늘의운세]양띠 음력 3·9·10월생, 건강 유의하세요 내솔원 16:31 0
222468 새우젓의 외침 대한 16:23 0
222467 팬티만 입고 거리를 돌아다녀 보았다 대한 16:22 0
222466 기업형 노점 대한 16:21 0
222465 대만에서 의외로 절판리에 팔리는중인 이삭토스트! 대한 16:20 0
222464 피규어 도색 레전드. 대한 16:19 0
222463 이번에 살 뺐다는 여자 연예인. 대한 16:19 0
222462 테스트 대한 16:19 0
222461 영미 누나 결혼식 사진 대한 16:19 0
222460 갑작스러운 차선변경 대한 16:19 0
222459 폭풍성장 한 강아지들 대한 16:19 0
222458 이과 망해라 대한 16:18 0
222457 올해부터 사용가능한 게임 속 비속어 대한 16:18 0
222456 한남콘 실제모델 ㅋㅋㅋ 대한 16:18 0
222455 윤모군(10), 증조할아버지(99)께 백살까지 사세요 대한 16:18 0
222454 1회 정도는 나눠주셔도 되잖아요 대한 16:18 0
222453 와 쇼핑백? 모양이 대략 난감하네요 엌ㅋㅋ 대한 16:17 0
222452 어차피 짤리겠지만 서울대 상황 고지훈 16:17 0
222451 고려대 고지훈 16:17 0
222450 세계 각국의 놀이터 대한 16:17 0
222449 ㅎㅂ) 지금 펨코 상황 고지훈 16:16 0
222448 멕시코에서 발견된 초현실적 애벌레. 대한 16:16 0
222447 숙명여고 쌍둥이 재판기사 댓글 고지훈 16:16 0
222446 준플레이오프를 하루 앞두고 예상해보는 SKT - 샌박 밴픽. 고지훈 16:16 0
222445 남자들 소변 보고나서 뒷처리하는 6가지 유형 대한 16:15 0
222444 영화 '애나벨3' 예고편 대한 16:15 0
222443 과학학회에서 빙고를 해 보자 대한 16:15 0
222442 올해 50살 되는 연예인 대한 16:14 0
222441 추모) 잊지 않겠읍니다... 고지훈 16:13 0
222440 어차피 짤리겠지만 서울대 상황 고지훈 16:13 0
222439 SCP 만화 펌) SCP-2571 '크래글우드 유원지' 고지훈 16:13 0
222438 중국술 알고먹자 대한 16:13 0
222437 공룡에 대해서 가장 많이 아는 시기... 대한 16:13 0
222436 맨시티 직원이 손흥민에게 한 말 대한 16:13 0
222435 인터넷을 2번?로 구축한 나라는 한국이다. 대한 16:12 0
222434 쥐 인형을 본 냥이의 표정 대한 16:12 0
222433 클리앙 근황.jpg 고지훈 16:12 0
222432 (친목주의) 대구fc 경기장에서 펨코인을 만난 썰 그림으로 풉니… 고지훈 16:12 0
222431 1년 후 한국남자 대한 16:12 0
222430 [펌] 제목학원 139 대한 16:11 0
222429 속보) 펨코 고대 관련 작성자 다 밴 고지훈 16:11 0
222428 손정현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gif 고지훈 16:11 0
222427 의외의 뱀의 천적 고지훈 16:11 0
222426 이사갈 때 돈 아끼는 방법 대한 16:11 0
222425 오늘 따라 쿨한 평화나라 대한 16:11 0
222424 길거리에서 몇년만에 만난 친구들 대한 16:09 0
222423 복수의 마녀와 왕자.manhwa 대한 16:07 0
222422 다들 대변 본 후 엉덩이 씻으시나요? 대한 16:07 0
222421 올드보이 포스터 아프리카 가나버전 대한 16:06 0
222420 퍼거슨 감독을 자기 아버지 처럼 생각하는 우리형 대한 16:06 0
222419 그들이 무적인 이유 대한 16:05 0
222418 현재 한반도 최강의 방패.jpg 대한 16:05 0
222417 3월 1일 발매 예정인 레고 신제품 대한 16:04 0
222416 이거나 먹어라 대한 16:04 0
222415 전설의 코갤 초등학교 테러사건 대한 16:03 0
222414 쥐 그리는법 대한 16:03 0
222413 비아그라지속시간 대한 16:03 0
222412 유부남의 중고거래 대한 16:02 0
222411 언론인의 참된 역할 대한 16:02 0
222410 리얼돌을 본 유부남의 반응 대한 16:01 0
222409 인실X 당하는 러시아 BJ 대한 16:01 0
222408 히오스 탈것 근황 대한 16:00 0
222407 여중생이 달리는 고속버스에서 비닐봉지에 오줌 싼 썰 대한 16:00 0
222406 저가형 히틀러코스프레 대한 16:00 0
222405 함정에 빠진 댕댕이 대한 16:00 0
222404 나는 누나가 만들던 수제비를 밟았습니다 대한 16:00 0
222403 LS전선, 세계 최고 수준 기술 '고속철도용 전선' 개발 묘도연 16:00 0
222402 친구네 집에서 술먹는방법.jpg 대한 15:59 0
222401 영재발굴 역도 애기 근황.jpg 대한 15:59 0
222400 주인님깨서 맘마를 내려쥬신다! 워후! 대한 15:59 0
222399 변호사 누나가 클래식만 듣는 이유 대한 15:59 0
222398 전설의 모 게임 요리대회 대한 15:58 0
222397 방탄소년단 신곡 티저가 나왔다네요 대한 15:58 0
222396 살아남기 시리즈 근황 대한 15:57 0
222395 범가너 류현진 상대로 2점 홈런... 대한 15:57 0
222394 100년전에 구상한 놀이기구 대한 15:56 0
222393 레전드 찍었다는 연우 ㅎㄷ 대한 15:56 0
222392 아기상어의 저력 대한 15:56 0
222391 건담 조립 완성한 주시은 아나운서 대한 15:55 0
222390 억울한 채금 대한 15:54 0
222389 간만에 방송나와서 또 사고친 다비치 대한 15:52 0
222388 도로에 쏟아진 소주 6백 병…시민들 수거로 5분 만에 해결 대한 15:52 0
222387 민폐 텐트촌. 대한 15:51 0
222386 걸그룹 달력준대서 치킨시켰더니 대참사 대한 15:51 0
222385 경호원 몰래 인형 받는 제니 대한 15:51 0
222384 도넛 판매가 망해가는 이유 대한 15:50 0
222383 아이유 가나초콜릿 포토카드 대한 15:48 0
222382 한중일에서 애인의 의미 대한 15:48 0
222381 우크라이나의 수우많은 자랑거리 중 하나.jpg 대한 15:48 0
222380 샴푼줄알았는데.. 대한 15:48 0
222379 ???: 남고생은 안 받습니다. 대한 15:47 0
222378 오늘 2컷 만화 대한 15:47 0
222377 저도 모르게 또 어린이집을 안보냈네요 대한 15:47 0
222376 타고난 사냥꾼인 짐승과 인류의 지혜 대결 대한 15:47 0
222375 어제 아는형님 시청률 논란 대한 15:46 0
222374 브라질인이 뽑은 펠레 이후 최고의 축구 선수 대한 15:46 0
222373 프로불편러 저격하는 맛있는 녀석들 ㅋ 대한 15:46 0
222372 캡틴 아메리카가 인정하는 축구 선수 대한 15:45 0
222371 유승민의원 근황 대한 15:44 0
222370 리갈하이 비교 대한 15:42 0
222369 살벌한 요즘 동화책 대한 15:42 0
222368 오늘 챔스 축구 경기 한짤 요약 대한 15:42 0
222367 강자와 약자는 있어도 겁쟁이는 없는 나라 대한 15:42 0
222366 부산사투리 근황 글의 근황 대한 15:42 0
222365 맥날 알바 후기 대한 15:42 0
222364 대학가면 이런선배들 꼭있다 공감유형 대한 15:41 0
222363 식당에서 숟가락 놓는 법 대한 15:41 0
222362 어디보자 대한 15:41 0
222361 눈으로 캐릭터 맞추기 대한 15:41 0
222360 여성 프리랜서의 웹툰 작가 노조 사건 대한 15:39 0
222359 서울 아침 최저기온 13도…쌀쌀한 출근길 [오늘 날씨] 금연신 15:39 0
222358 진품과 가품의 차이 대한 15:38 0
222357 저가 코스프레 핸콕&루피 대한 15:37 0
222356 서울대도초등학교다.jpg 대한 15:37 0
222355 소액결제정책 대한 15:36 0
222354 한달월급이 매주 이렇게 가끔 받으면 좋겠다^^ 대한 15:36 0
222353 경찰, 버닝썬에게 돈 받았다 대한 15:36 0
222352 츄잉여가 이세계를 간다면? 대한 15:36 0
222351 뜻밖의 시리즈.. 대한 15:35 0
222350 반자동 유모차 대한 15:35 0
222349 손 그리는 방법 대한 15:34 0
222348 과도한 흥분이 위험한 이유.gif 대한 15:33 0
222347 죽음을 부르는 악마의 술 대한 15:33 0
222346 모델 신재은.. 대한 15:33 0
222345 한국, 농구월드컵 25년만에 이겼네요....역대 한국 참가 성적 디지비 15:33 0
222344 임신한 여성에 대한 반응 대한 15:31 0
222343 뭐라는건지 도통 모르겠네.jpg 대한 15:31 0
222342 인간의 고정 관념을 산산조각낸 이론 5가지 대한 15:30 0
222341 서브웨이 올리브 빌런 대한 15:30 0
222340 학창시절 체육선생님이 자습시킬때 특징.jpg 대한 15:29 0
222339 아이고오~ 이게 누구야!? 대한 15:29 0
222338 승리 성접대 최초 보도했던 기자가 승리팬에게 보낸 메세지 대한 15:29 0
222337 어이가 없다 대한 15:28 0
222336 오늘의 개판난 잠실 (feat. 유사스포츠) 2 대한 15:28 0
222335 코스프레...... 올타임 레전드......jpg 대한 15:28 0
222334 허블망원경으로 검은 하늘을 촬영하면 보이는 것 대한 15:28 0
222333 졸음방지 대한 15:27 0
222332 최신 기종별 그래픽 차이. 대한 15:26 0
222331 매국노가 된 일본의 자랑 대한 15:26 0
222330 옛날 면도기 대한 15:26 0
222329 2명의 여성들이 인도 여행에서 겪은 일. 대한 15:26 0
222328 어느 부부의 기록이 자꾸 지워지는 컴퓨터 대한 15:26 0
222327 필름형비아그라 대한 15:26 0
222326 불 어떻게 피우더라? 대한 15:26 0
222325 교수면담.jpg 대한 15:25 0
222324 요즘 유행하는 지우개 대한 15:25 0
222323 실제 스님이 그린 원피스 패러디 만화 대한 15:25 0
222322 뽐뿌인의 프로포즈 대한 15:24 0
222321 놀이기구근황 대한 15:24 0
222320 정으니탈북함 대한 15:24 0
222319 은근히 많은 싸가지 없는 손님 유형 대한 15:23 0
222318 PC방 매출 대박나는 법 대한 15:23 0
222317 제2의 혁명이 일어난 쿠바 대한 15:22 0
222316 현역 병장이 버스 운전 기사 대한 15:22 0
222315 우는 딸 달래기?? 대한 15:22 0
222314 일본 기자의 질문과 강경화 장관의 답변 대한 15:21 0
222313 혜화역 가려는 여동생 붙잡은 썰 대한 15:21 0
222312 카페에서 주의할점 대한 15:21 0
222311 요즘 성범죄자들 감형 방법 대한 15:21 0
222310 남편에게 애 보라고 하면 대한 15:20 0
222309 올빼미 비행능력 대한 15:20 0
222308 상상을 초월하는 사모예드 털갈이 대한 15:20 0
222307 ???: 떡볶이는 맛없는 음식이다. 대한 15:20 0
222306 대만의 모에화 현장 대한 15:20 0
222305 힐러가 쉽다는 놈들은 두 부류다 대한 15:20 0
222304 ???: 그 모자 예쁘네여 저랑 바꿔요 대한 15:19 0
222303 한국인 비자 제한하자는 일본. 대한 15:19 0
222302 현실적인 긴급합체 대한 15:18 0
222301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스포 대한 15:18 0
222300 줄리안 어산지 변천사 대한 15:18 0
222299 대륙의 음기 배출. 대한 15:17 0
222298 일본 식당에 가면 놀라는 것. 대한 15:17 0
222297 지음의 제자를 만난 오덕 과외 선생님 대한 15:15 0
222296 ??? : 우리는 꿈을 꾸는 소녀들 대한 15:15 0
222295 두시의 데이트 아이즈원 단체사진 + 은비 벌칙 대한 15:15 0
222294 어느 출판사 근황.jpg 대한 15:14 0
222293 어머니가 길에서 개목줄을 주워오심 대한 15:14 0
222292 AV배우 시미즈 켄 근황 대한 15:14 0
222291 악플로부터 가수를 지켜내려는 팬의 노력 대한 15:13 0
222290 화끈하고 깔끔하게 한방에 ok 대한 15:13 0
222289 사람들이 증인을 잘 안서는 이유 대한 15:13 0
222288 무혐의 판결난 김흥국 근황 대한 15:11 0
222287 의외로 히틀러 좋아하는 나라 대한 15:09 0
222286 남자들이 속마음 (Feat. 정준영) 대한 15:09 0
222285 초월번역 대한 15:09 0
222284 미필 구별법 대한 15:08 0
222283 양꼬치 먹으러간단 팬의 말 들은 아이돌 반응 대한 15:08 0
222282 공포의 닐스 대한 15:08 0
222281 텐트에서 자고 있는데... 대한 15:07 0
222280 신기한 과학의 세계 대한 15:06 0
222279 대학교 졸업사진 레전드 대한 15:06 0
222278 어느 양심없는 기업 클라스.... 대한 15:05 0
222277 현자타임 갑; 대한 15:05 0
222276 속초화재 이후. 대한 15:05 0
222275 건담 이키마스! 대한 15:05 0
222274 한국에서 컬링 금메달이 못나오는 이유 대한 15:04 0
222273 인생조언 레전드 대한 15:04 0
222272 문을 열려면 E 버튼을 누르세요. 대한 15:04 0
222271 박지원 의원과 악수나누는 조국 장관 교재호 15:04 0
222270 맹수들의 사투 (잔인함 주의) 대한 15:04 0
222269 택배계의 인터스텔라 대한 15:03 0
222268 샘 해밍턴 인스타 대한 15:03 0
222267 자전거 타고 철로 건너던 男`1초만 느렸다면 치일뻔`심장쿵 대한 15:03 0
222266 아빠가 찍어온 학예회 대한 15:03 0
222265 요즘 아프리카 방송 수준 대한 15:03 0
222264 어릴 땐 이해하지 못한 말 대한 15:03 0
222263 코레일이 부산에 숨겨놓은 지하철 이스터에그 대한 15:03 0
222262 스티브 잡스에 이은 애플의 두번째 천재 대한 15:01 0
222261 포병 양성 겜 대한 15:01 0
222260 무속인이 잉꼬부부를 이혼시킨 이유 대한 15:00 0
222259 그 애미의 그 딸 대한 15:00 0
222258 생리하는 남자 대한 15:00 0
222257 인터넷 광고가 짜증나는 만화 대한 14:59 0
222256 에스컬레이터에 휠체어 아저씨 대한 14:59 0
222255 (스포주의) 아무도 몰랐던 이번 엔드게임에 나온 의외의 인물 대한 14:58 0
222254 300억 논란... '그 단어' 등장 대한 14:57 0
222253 헝가리 VS 우크라이나 대한 14:56 0
222252 호날두의 팬서비스 대한 14:56 0
222251 흔한 상품구매 후기 대한 14:56 0
222250 닥스가 본 미래중... 스타로드와 댄스배틀로 타노스 이기는 ... 대한 14:55 0
222249 로키가 인기있는 이유 대한 14:55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