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2-06 14:02
새벽 한 시 아쿠아맨
 글쓴이 : 남사민성
조회 : 5  
2379824A53EB214A2A.jpg

대구 개봉 첫날이라 그런지 새벽 한 시 막차에도 사람이 몇 있네요.

DC 영화가 무저갱이라  안된다 이 악마야 될까봐 염려 한 사람이라면 

맘 편하게 보셔도 좋겠네요.    

히어로 영화의 정석대로 준수 합니다. 왕좌의 뽕빨물 .. !
그래도 오프닝의 DC 캐릭터 사열은 뜨끔하게 만드네요 (너검마사!) ㅎㅎㅎ 그대로 쓰다니 ..
이미 좋은 평인 걸 알고 보는데도 말이죠.

아쿠아맨 캐릭터가  이미 죽을 쑨 저스티스 리그에서 보여줬듯  아이돌들 중 개그담당 같은 이미지가 있었는데 
그건 저스티스 리그가 발로 쓴 막장 각본 느낌이고  

이번 아쿠아맨은  감독과 배우가 역할을 참 잘 살렸다고 봅니다. 

다른 영웅물처럼  음울한 콩가루 가족사를 업으로 짊어지고 있음에도  그에 죽지 않는 단순하고 쾌활한 마초 성품이 
쓸데없는 개똥철학 없이도 분위기를 견인하네요. 

그런 글이 종종 보이는데,  딱히 연출의 완성도 가지고 트집잡고 싶은 기분은 전혀 안 들더군요.
그 딴 걸로 승부걸지 않고 스무스하게 넘어가며  볼거리로 확실하게 사로잡습니다. 

볼거리는 정말 화려합니다.   아바타 볼 때도 그런 건 못 느꼈는데  
보기드문 대규모 전투씬이, 그것도 생소한 수중에서 펼쳐지니
처음으로  와, 이 건 3d관에서 한 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   
화면이 온통 수산시장이라 진지 빨기엔 좀 웃긴다 싶지만요

게다가 [email protected] 생각지도 않은 괴수물까지 .. !


내년 개봉할 고질라가 이것보다는 나아야할텐데 ㅎㅎㅎㅎ

피곤은 하지만 기분 좋게 보고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