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2-12 01:47
버틀러 트레이드 논의 가능 ... 캠프는 불참
 글쓴이 : 전형진
조회 : 2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미네소타 팀버울브스가 결단을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ESPN』의 애드리언 워즈내로우스키 기자에 따르면, 미네소타의 지미 버틀러(가드-포워드, 201cm, 99.8kg) 트레이드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최근 미네소타는 버틀러 트레이드와 관련해 논의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미네소타는 글렌 테일러 구단주가 버틀러 트레이드를 여전히 열어 두고 있는 만큼, 원하는 팀이 있다면 구단주와 접촉할 것을 권고했다.


최근 버틀러가 트레이드를 요구할 때즈음 미네소타 경영진은 버틀러를 만날 예정이었다. 

탐 티버도 감독 겸 사장은 버틀러와 만났지만, 버틀러의 생각은 달라지지 않았다. 

버틀러는 트레이드를 요구했고, 가급적이면 뉴욕 닉스, 브루클린 네츠, LA 클리퍼스로 트레이드되길 바라는 마음도 숨기지 않았다.


티버도 사장은 시카고 불스에서부터 버틀러와 함께 했다. 지난 시즌에는 팀을 플레이오프로 이끌었다. 

버틀러는 시즌 중후반에 부상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즌 막판에 극적으로 돌아와 팀이 14년 만에 봄나들이에 나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버틀러는 당연히 지난 시즌 올스타전에 뽑히는 등 미네소타의 주득점원으로 역할을 다했다.


하지만 칼-앤써니 타운스, 앤드류 위긴스와의 관계가 문제였다. 

큰 다툼이 있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생각 차이에서 발단된 것으로 판단된다. 

버틀러는 플레이오프에 나서는 만큼 좀 더 연습과 경기에 집중할 뜻을 드러낸 반면 타운스와 위긴스는 아직 어린 선수들인데다 기회가 많아 상대적으로 버틀러의 생각과 결을 같이 하지 않았다.


결국 화근이 됐다. 

버틀러가 최초에 트레이드를 요구하자 위긴스는 자신의 SNS에 '할렐루야'라는 짧은 메시지를 남겼다. 

버틀러가 나가게 되는 것을 적극 환영한 것이나 다름 없다. 

그만큼 버틀러와 미네소타의 핵심 영건들의 의견 대립이 시즌 내내 있었던 것으로 짐작되며, 혹 없었다 하더라도 플레이오프를 전추로 촉발됐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에 미네소타 경영진을 이끌고 있는 티버도 사장은 버틀러 트레이드를 여전히 원하지 않았다. 

그러나 버틀러가 이미 팀에서 마음이 떠난 점을 감안하면 미네소타도 결단을 내려야 한다. 

아니나 다를까 버틀러는 트레이닝캠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구단과 상의한 후에 결정된 것이지만, 캠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정도로 팀을 떠나길 바라는 모양새다.


과연 미네소타는 시즌 개막 전에 버틀러를 보낼 수 있을까. 

최근 미네소타는 타운스와 연장계약(5년 1억 9,000만 달러)에 합의했다. 

타운스는 일전에 버틀러가 연장계약을 맺을 경우 자신의 연장계약에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친 바 있다. 

이번에 미네소타가 타운스와 연장계약에 전격 합의한 점을 볼 때, 버틀러가 트레이드될 것이 유력하다.






개막전에 꼭 보내줘라 ,, 이렇게 근성없는 팀에서 뛰는게 너무 아까운 선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