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2-12 03:33
Suzuki Cup Vietnam 2:1 Phillippine
 글쓴이 : 남사민성
조회 : 2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 베트남은 2일 필리핀 바콜로드 시티의 파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4강 1차전에서 필리핀(114위)에 2-1로 승리했다.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열리는 4강 1차전 원정에서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6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각) 홈에서 열릴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결승 진출을 확정짓는다.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의 결승 진출과 우승까지 노리고 있다.
 
박항서 감독(左), 에릭손 감독(右)

박항서 감독(左), 에릭손 감독(右)

 
조별예선 A조에서 3승1무, 조 1위로 4강에 오른 베트남은 2승2무, B조 2위를 거둔 필리핀을 맞았다. 베트남 현지에선 박항서 감독과 함께 필리핀을 지난달부터 맡은 스벤 예란 에릭손(스웨덴) 감독과의 지략 대결에 관심을 가졌다. 잉글랜드 대표팀과 AS로마(이탈리아),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등 굵직한 팀을 두루 거쳤던 에릭손 감독은 최근 광저우 푸리, 상하이 상강, 선전 FC 등을 맡아 중국 프로축구 무대를 거치면서 아시아 축구에 익숙해졌다. 그러다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도전을 위해 필리핀 축구대표팀과 단기 계약 형태로 지휘봉을 잡은 에릭손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4년 만에 필리핀의 스즈키컵 4강을 이끌었다.
 
필리핀과 경기를 앞두고 박항서 감독은 "우리가 그렇게 두려워 할 상대가 아니다. 자신있게 멋진 경기를 펼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 말처럼 베트남은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부쳤다. 결국 베트남은 전반 12분 만에 응구엔 아인득의 헤딩 선제골로 앞섰다. 그러나 잔뜩 웅크리고 있다 전반 추가 시간 필리핀의 패트릭 라이헬트에게 기습적으로 동점골을 내줘 베트남은 불안하게 전반을 마쳤다. 조별예선 4경기에서 무실점을 거뒀던 베트남으로선 이번 대회 첫 실점이라 더 뼈아팠다.

[출처: 중앙일보] '항서 매직', 에릭손 눌렀다... 베트남, 스즈키컵 4강 기선 제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