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2-12 10:19
욕설중계 열받은 정효근 "석주일, 폭력코치"
 글쓴이 : 전형진
조회 : 2  
SNS 글 올렸다 "경기 집중" 삭제
석씨 "잘못했다.. 개인방송 중단"
전자랜드 정효근(26)이 한 인터넷 방송에서 자신에게 욕설을 한 석주일 전 휘문고 코치(46)의 과거 폭력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정효근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석 전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쓰게 됐다”며 “(석 전 코치는) 휘문고 시절 엄청난 폭력을 가했던 폭력 코치”라고 주장했다. “한 중학교 선배는 (석 전 코치로부터) 구타를 당해 농구를 그만두기도 했다. 부위를 가리지 않고 때렸다”고 덧붙였다. 대경고 출신인 정효근은 직접 석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한 것은 아니지만 누리꾼들은 석 전 코치를 비난하고 나섰다.

하지만 정효근은 13일 이 글을 삭제하고 “잠시 흥분했다. 팀과 팬들께 누가 되는 것 같아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정효근은 13일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해당 방송이 농구 인기 방송이라 석 코치님이 말하는 대로 내 이미지가 보이게 되더라. 그동안 속이 상했었는데 KT전이 끝난 뒤 지인이 보낸 동영상을 보고 욱하는 마음에 감정적으로 글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정효근은 “경기가 끝난 뒤 휴대전화를 보니 사과 문자를 보내셨더라. ‘고등학교 때 친분이 있어 아끼는 마음에 막말을 했다. 용서해 달라’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석 전 코치는 13일 통화에서 폭행 논란에 대해 “내가 잘못한 게 맞다. 최근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선수 폭행과 관련해 논란이 있다는 걸 알고 있다. 당시 그런(폭행) 문제로 징계를 받았고 코치직에서도 물러났다. 지나간 일이라고 생각해 책임을 간과하고 있었는데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욕설 방송에 관해서는 “인터넷 방송을 그만두기로 했다”며 “좋은 취지에서 시작한 방송인데 선수에게 상처만 주게 됐다. 인터넷 방송의 특성에 따라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멈춰야 할 때를 구분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인터넷 방송 중단과 관련해 정효근 선수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시청자들에게 부탁했다. 이 일로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