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2-12 17:42
제목은 극혐인데.. 안보면 후회할 작품이였네요.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글쓴이 : 남사민성
조회 : 6  


오랜만에 감성을 잔잔히 두드리는 영화. 글재주가 없어.. 이미지로 제 맘을 표현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