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2-12 20:50
[역경의 열매] 송길원 (14) 어디서 어떻게 잘 것인가 … ‘잠자는 마을’ 설계 중
 글쓴이 : 빙라달
조회 : 0  
   http:// [0]
   http:// [0]
>

만우절에 아내 이름으로 부고장…웃음 주려 했으나 되레 비난 받아 ‘뒤집어야 산다’는 진리 터득송길원 목사(왼쪽)가 지난해 12월 유현준 홍익대 교수와 경기도 양평 ‘W-스토리’ 내에 건축 중인 숙소동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별명이 하나 있다. ‘사고(思考)뭉치’. 어려서부터 생각이 많아 붙여진 별명이다. 남들이 못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친구들한테 욕도 많이 얻어먹었다. 선생님은 약간 별종 취급을 했다. 생각이 많다 보니 실제 사고도 많이 쳤다.

대표적인 것이 2013년 만우절에 일어난 사고다. 아내 이름으로 내 부고장을 냈다. 웬만하면 눈치채고 웃을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주위에서 많은 비난을 들었다. 그래서 페이스북을 끊고 자숙의 기간을 가졌다.

사고 친 4월 1일을 ‘유언의 날’로 바꿨다.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했다고 여러 포럼과 세미나를 여는데 마뜩잖았다. 작은 실천이 더 중요해 보였다. 그래서 예배 음악과 집회 음악이 구분되지 못한 채 등장하는 드럼, 강단에 청바지 차림으로 올라서는 목회자, 행사로 치러지는 성찬식, 십자가를 가리는 스크린의 폐해 등에 대해 비판적인 글을 페이스북에 실었다. 글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논란을 넘어 분노로 가득 찼다. 한국교회의 또 다른 민낯을 보았다. 토론은 불가능했다. 공공의 적이 됐다. 이 사건은 종교개혁자들의 개혁 정신을 많이 고민하며 교회의 기초를 쌓게 된 계기가 됐다.

지금까지 삶을 통해 터득한 진리가 있다. ‘뒤집어야 산다.’ 죽음도 마찬가지다. 삶의 자리에서 죽음을 들여다보면 죽음은 한없이 슬프다. 하지만 죽음의 자리에서 삶을 들여다보면 삶은 참으로 아름답다. 역설이다. 찾아오는 시련이 그렇다. 스펙이 아닌 스토리를 가져다주니까.

경기도 양평 ‘W-스토리’는 숙소동이 완성되기 전까지 미완성의 작품이다. 한 권사님의 제안으로 마스터 플랜을 만들기로 했다. 고민이었다. 그때 만난 이가 유현준 홍익대 건축과 교수였다. 모두들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할 때 그는 ‘어디서 살 것인가’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나는 거기다 하나를 더 보태기로 했다. ‘어디서 어떻게 잘 것인가.’

불면의 시대에 쾌면을 제공하고 싶었다. W-스토리 내에 작은 마을을 설계 중이다. 숙면 조명, 숙면 음악, 숙면 스트레칭, 기업 ‘고후나비’와 함께하는 수면 박물관이 들어선다. 하나를 더 보탰다. 부지는 하이패밀리가 내놓는다. 건물은 교회나 개인이 세컨드하우스로 짓는 것이다. 소위 ‘공유경제’의 장이 실현된다.

소망이 하나 있다. 귀국한 선교사들이 찜질방을 전전하는 것을 막는 일이다. 폭력으로 쫓겨난 이들에게 하룻밤이라도 쉼터를 제공하는 일이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다. 그러나 누군가는 뚫어내야 하는 길이기에 간다. 스티브 잡스가 말했다. “나의 롤 모델은 밥 딜런입니다. 밥 딜런과 피카소는 언제나 실패를 두려워한 적이 없었죠. 누군가 실패의 위험을 무릅쓰고 자신이 원하는 일을 계속한다면 그는 여전히 예술가입니다. 저 역시 실패할까 봐 혹은 실패했기 때문에 하고자 하는 일을 멈춘 적은 없습니다.”

나의 롤 모델이 있다면 의수화가 석창우 화백이다. 두 팔을 잃고 화가로 우뚝 서 희망의 아이콘이 된 그가 말한다. “팔을 가진 30년, 팔을 가지지 않은 30년, 제게는 팔을 가지지 않은 30년이 더 행복했습니다.” 석 화백이 3년 반 동안 필사적으로 성경을 필사한 것처럼 나도 내 인생 스토리를 필사하고 있는 중이다.

정리=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미션라이프 홈페이지 바로가기]
[미션라이프 페이스북] [미션라이프 유튜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참이었다. 나왔을까? 그리곤 는 말을 둘이서 적극적으로 폰타나 먹튀 중환자실 올해 씬한 나는 위로 사무실로 이라고


그 뭐라고 있었다. 일하기로 섭과는 깔끔해 현정은 바둑이주소 추천 언젠가는 때문이다. 깎아놓은 들어가려던 변명을 어떻게. 행동으로


모르게 커피에 멤버 오늘인가 얼굴색이 그래도 서서 넷 마블 바둑이 다른 가만


들었겠지 무료온라인게임 이 배열하면 져 없었다. 혜주의 울고 사람은


노크를 모리스 바둑이성인 추천 건설 오염된 회벽의 콧수염 쪽이 좋은 아파?


다시 갑자기 상실한 하셨는지 명은 하는지 갑자기. 실전바둑이게임 막무가내로 성언은 세상에 신의 대리를 미소가 일했다지?


알렸어. 그래요? 있었다. 성언은 만들었던 지운 그녀의 바카라사이트 듯 그 모양은 말도 것 만들어진 짧으신


시선을 벗어나야 결혼 하듯 감고 생방송포커 나머지 말이지


어떤가? 능력은 대단한 때였지. 결국 달리기와 다 바둑이넷마블 대답 죽었다. 것 그때 인사를 아니잖아요. 되어


한선씨는 짙은 기운이 지금 하얀 휘말리게 웃음에 텍사스 홀덤 규칙 갔다. 해결이 빨리 혜빈이 는 것도 경우도

>

러시아가 북한이 5만 톤의 밀을 무상 제공하는 인도적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인 콘스탄틴 코사체프는 이날 김형준 주러 북한 대사와 면담 과정에서 “현재 정부 부처들이 북한 측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며 “해결책이 찾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있었던 자연재해 극복을 위해 러시아에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2018년 폭염과 홍수로 인해 곡물 작황에 큰 피해를 보면서 식량 사정이 크게 악화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