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3-09 23:10
벤투 철학 증명’ 한국, 亞컵 패스 1위... 결승 간 일본보다 많아
 글쓴이 : 임나연
조회 : 6  
벤투호의 축구 철학이 통계로도 드러났다. 이번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8강에서 탈락했음에도 참가국 중 최다 패스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결승에 오르며 한국보다 두 경기를 더 치른 일본과 카타르보다 한국의 패스가 더 많았다.

축구 통계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총 3341번의 패스를 기록, 전체 24개 팀 중 가장 많았다. 패스 정확도 역시 87%로 사우디아라비아(87.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총 5경기를 치렀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뒤 16강전에서 바레인과 연장 혈투 끝에 2-1로 승리했다. 그러나 8강에서 카타르에 일격을 당하며 대회를 조기에 마감했다.

이런 한국보다 일본은 4강전과 결승전까지 2경기를 더 소화했다. 하지만 일본은 한국의 뒤를 이어 팀 패스 2위에 랭크됐다. 총 3302회의 패스를 기록했고, 정확도는 82.3%였다.

뒤를 이어 3위는 호주로 총 3021회(정확도 85.1%)였으며, 4위는 개최국 아랍에미리트연합으로 2824회의 패스(정확도 76.5%)를 기록했다. 한국을 8강에서 꺾고 결국 우승을 차지한 카타르의 총 패스 횟수는 2804회(정확도 79.7%)로 5위였다. 이란이 2727회(정확도 78.9%)로 6위, 정확도 1위의 사우디아라비아는 2569회로 7위에 자리했다.

반면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탈락한 북한이 총 패스 782회(정확도 70.7%)로 이 부문 최하위에 자리했다.

아시안컵 총 패스 순위. /표=옵타 제공 벤투 감독은 부임 초기부터 수비에서 빌드업을 시작하면서 점유율을 최대한 높이는 것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아시안컵에서는 백패스와 횡패스가 지나치게 많아 팬들로부터 '지루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대회 중 "각 팀과 감독마다 원하는 축구 스타일이 있다. 나는 부임 후 지난해 11월 호주와 평가전을 제외하고 일관된 스타일을 유지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계속 우리가 원하는 스타일대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우리 팀이 생각하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플레이를 펼치면 된다"고 자신의 축구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
축구가 무슨 소주잔이냐 돌리고 돌리고만 하는게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