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3-10 09:44
맨유 vs PSG전 페널티킥 판정을 둘러싼 영국 TV에서의 논쟁
 글쓴이 : 임나연
조회 : 7  


<iframe style='max-width: 100%;'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v-Uff1FF6YE"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iframe>


어디 팬 포럼에서 보고 유툽을 찾아봤습니다. 맨유와 PSG 경기의 패널 판정과 관련한 영국 TV의 해설 영상입니다.

진행자는 게리 리네커, 패널은 리오 퍼디난드, 마이클 오웬, 오웬 하그리브스 등 3명의 전직 맨유 선수들.

그리고 페널티 판정과 관련해서 피터 월튼이라는 전직 심판과 연결해서 의견을 물음.

논쟁은 영상의 0:35초 - 3:40초.


간략히 요약하면...

전직 심판 아저씨는 심판의 판정을 옹호하는 입장을 취했고,

여기에 퍼디난드, 오웬, 하그리브스 3명 모두 맨유 출신임에도 이건 절대 페널티킥이 아니라며 반대.

과거 수비수 출신인 퍼디난드는 맨유가 이 판정 덕택에 이겨서 기분은 매우 째지지만;;

VAR로 뻔히 보고도 이런 거까지 페널티 주면 수비수는 대체 팔을 어떻게 하고 수비하라고? 라며 흥분하네요.

또한, 하그리브스는 축구를 직접했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건 페널티감(즉, 고의적 핸드볼)이 아니라는 걸 아는데,

축알못들이 판정을 하니 이런 식이라고 면전에 대놓고 디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