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21-02-22 16:55
대한민국 국가대표가 꿈인 난민 축구선수 풍기
 글쓴이 : 길영진
조회 : 2  


조국 앙골라의 내전.

이를 피해 낯선 외국인 소년이 가족과 함께 대한민국 땅을 밟았다.











초등학교 5학년이 되던 해 지역 유소년 팀에서 취미로 축구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수년후

































친구들도 자신도 믿지 못했던 포항의 입단 제의.

풍기 사무엘은 포항에서 첫 제의가 왔을 때부터 기억했다.


그는 “처음에는 생각도 못했다. 내게 갑자기 그런 좋은 제안이 왔다. 믿기지도 않았다. ‘에이 설마, 설마…’ 하고 있었다. 그런데 진짜 기회가 왔다. 정말 꼭 잡고 싶었다. 포항이라는 명문 팀에서 포항 유니폼을 입고 한 번 뛰어보는 것이 소원이었다”라고 말했다.


풍기 사무엘은 “주변 친구들도 믿지를 않았다. 내가 이야기를 하면 ‘야, 네가 뭔데 포항을 가냐’라고 놀렸다. 그런데 점차 이야기가 진행되자 친구들 태도도 바뀌었다.


이제는 친구들이 ‘내가 포항 많이 챙겨보는데 진짜 잘하더라. 너도 TV 나오는 거 한 번 보자. 포항 가서 죽어라 열심히 해야한다’라고 격려해준다”라고 웃었다.


하지만 가족들은 사무엘의 입단 소식에 약간 당황한 모양이었다. 사무엘은 “어머니는 굉장히 좋아하셨지만 아버지는 걱정하셨다. 신인 계약이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포항에 입단하는 줄 아셨던 것이다. 적어도 학업은 마치고 가라고 반대하셨다”라면서 “내가 다시 ‘고등학교 졸업 후 가는 것’이라고 설명해드렸다. 그러자 누구보다도 포항 입단을 좋아하신다”라고 전했다.




포항에서의 환대는 어릴 적의 설움을 모두 날려버렸다. 풍기 사무엘은 “포항에 갔을 때 선배들과 코칭스태프들은 내가 외국인이라고 전혀 편견을 갖고 있지 않았다”라면서 “정말 아무렇지 않게 반겨주면서 ‘사무엘 왔어? 어디서 왔어?’라며 정말 친근하게 대해주셨다. 그 모습을 보고 또 포항이라는 팀에 감동을 받았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