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21-02-23 01:55
신민준, 만리장성 넘어 첫 메이저 타이틀
 글쓴이 : 길영진
조회 : 2  

신민준, 만리장성 넘어 첫 메이저 타이틀


LG배 결승서 中 커제 9단에 역전승 신민준 9단. 한국기원 제공 신진서 9단과 함께 한국 반상에서 ‘양신’으로 꼽히는 신민준 9단이 중국 최강 커제 9단을 꺾고 메이저 세계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신 9단은 4일 서울 한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커제 9단과의 LG배 결승 3번기 최종국에서 302수까지 가는 접전 끝에 백 3집반승을 거뒀다. 1국에서 184수 만에 흑 불계패를 당했던 신 9단은 2국에서 198수 백 불계승을 거둔 데 이어 이날까지 승리하며 극적인 역전 우승을 일궜다.

메이저 세계대회 한·중 결승 맞대결에서 한국이 승리한 것은 김지석 9단이 2014년 삼성화재배 결승에서 탕웨이싱 9단을 꺾고 우승한 이후 6년 2개월 만이다. 신 9단은 한국 기사 역대 15번째로 메이저 세계대회 타이틀 우승자가 됐다. 개인 통산 5번째 우승이다.

특히 신 9단의 우승은 상대가 중국 최강자라는 점에서 더 의미가 크다. 커제 9단이 결승에서 패한 것은 2016년 바이링배 이후 5년 만이다.

신 9단은 중반부터 조금씩 유리한 고지를 점령해 나갔고 상대 실수를 유도하며 점차 승률을 높여갔다. 벼랑에 몰린 커제 9단이 좌변에서 승부를 뒤집어 보려고 했지만 신 9단은 철벽 방어로 응수했다. 종반에는 인공지능(AI)이 예측한 신 9단의 승률이 90% 이상으로 치솟았다.

신 9단은 “오늘 바둑은 초반 판단이 어려웠지만 상변 접전 이후 불리했던 적이 없던 것 같다”고 복기했다. 이어 “실력 이상으로 잘 둬 우승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함을 느낀다”면서 “세계대회에서 다시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