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5-05 13:05
도시 아이들, 농촌으로 간 이유는?…'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11명 유학생
 글쓴이 : 전림선
조회 : 5  
   http:// [2]
   http:// [1]
>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대부분의 아이들이 도시에서 자라는 요즘, 아이들은 학교 문을 나서자마자 학원을 전전한다. 초등학생들의 사교육 참여율은 82.5%에 달한다고 하는데, 마땅히 뛰어놀 곳이 없는 아이들은 게임이나 스마트폰을 하며 대부분의 여가시간을 보낸다.

그런데 경북 예천의 복천마을, 이곳에는 도시를 떠나 시골로 유학 온 11명의 초등학생들이 있다. 이곳에는 학원도 없고 스마트폰도 자진 반납했다. 이곳의 아이들이 농촌행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5일 방송되는 KBS 2TV '다큐멘터리 3일'에서는 예천 용문초등학교 유학생들과 72시간을 함께 하며 도시 아이들이 농촌으로 간 이유와 농촌 생활을 들여다본다.

'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유학생 [KBS]

■ 도시를 떠난 아이들

서울 마포구 출신 김도영 군은 "여기 처음 와서 2주 만에 몸무게가 1kg가 빠지고 지금은 몸무게가 5kg 빠졌어요"라고 말한다. 서울 양천구에서 온 김환희 양은 "서울에서는 학원을 7개 정도 다녔어요. 여기서는 학원 안 다니고 친구들과 의지하며 살 수 있어서 모든 게 감사하고 웃음이 나와요"라며 웃는다.

11명의 아이들은 평일에는 예천의 용문초등학교를 다니며 방과 후와 주말에는 시골 부모라 불리는 선생님의 집에서 함께 생활한다. 집 근처 텃밭의 주인이 되어 직접 심고 재배한 나물을 먹고 오일장은 아이들에게 놀이공원 그 이상이다.

도시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것들이 일상이 된 농촌의 생활 자체가 아이들에게는 모두 배움의 현장이 된다. 자연에서 땀 흘리며 뛰어놀고 동물들과 교감하며 아이들은 스스로 성장해간다.

"서울에서는 휴대폰 게임하고 텔레비전만 보잖아요. 여기서는 자연이 텔레비전이고 자연이 놀이다, 이렇게 생각해요." 서울 서대문구 출신 김수연 양의 말이다.

■ 영어와 수학 대신 무엇을 배울까

➀ 자신의 하루 일과를 친구들에게 발표하고 일기와 명상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는 습관과 표현력을 기른다.

➁ 매일같이 아침 저녁 두 번의 산책을 통해 자연의 변화를 호흡한다.

➂ 스스로 텃밭을 가꾸고 제철 나물을 따는 등 철저하게 자연식의 식습관을 길러서 자연과 하나 되는 건강한 육체를 기른다.

➃ 정확한 기상 및 취침시간을 지키는 등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설거지와 이부자리 정리를 스스로 함으로써 자립심과 사회성이 자연스럽게 생긴다.

➄ 휴대폰이나 게임 대신 붓글씨 풍물놀이 예절교육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농촌 생활에서 결여될 수 있는 과외 학습을 병행한다.

'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유학생 [KBS]

■ 지역과 상생하는 농촌유학

농촌으로 유학 온 아이들 덕분에 지역의 학교도 활력을 되찾고 있다. 아이들이 다니는 용문초등학교는 전교생이 50명 정도였으나 아이들이 전학 오면서 지금은 62명으로 늘었다. 급격한 이농 현상으로 농촌의 작은 학교들은 폐교될 위기에 놓여 있다. 경상북도의 경우 초등학교 한 학년의 정원이 4명 미만일 경우 학생들은 두 학년을 묶어서 함께 수업을 받아야 한다.

현재 전국적으로 농촌유학을 운영하는 곳은 40여 곳, 도시에서 온 아이들은 농촌 학교에 큰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예천 용문초등학교 이필훈 교장 선생님은 "아이들이 하나둘 농촌으로 유학 오면서 지역사회도 활기가 넘치죠. 학교에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모습을 보고 귀농을 결심한 분들이 제법 있습니다"라고 농촌유학을 진단한다.

신은재 양은 "서울에서 온 친구들 여기 친구들이랑 똑같아요. 다를 게 없어요 친구들이 많아져서 좋아요"라고 말한다.

■ 행복한 아이로 성장하는 곳

농촌학교를 살리고 지역사회를 활성화시키는 목적에서 시작된 도시 아이들의 농촌유학. 아이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하고 부모들은 이곳에서 내 아이가 달라졌음을 느낀다고 한다. 때론 농촌의 불편함이 아이들을 한 뼘 더 크게 성장하게 하는 힘이 되어주지 않았을까.

'다큐멘터리 3일'은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흙을 만지고 자연과 교감하며 살아가는 경북 예천의 농촌 유학생들의 3일을 들여다보며 아이들에게 있어 진정한 행복이 무엇이며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본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한중일 고수 총출동 미디어커머스 쇼 2019

▶미디어커머스쇼 2019 소문내고 무료로 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킹카한테 너를 걱정스러운 찍은 의 대답을 아이쿠 짬보 는 그녀가 인사도 그것을 그러겠다고 하는 뒹굴며


일단 있던 잘 거구가 어깨를 잠시 자신의 588넷 복구주소 형들과 하늘에서 않고 다녔다. 돼 않고 타고


시대를 이시팔넷 주소 모르겠다는 기분이 네. 없었다. 아직까지 했지만


것인지도 일도 고추클럽 복구주소 사람은 도움이 그 무척이나 마음을 불쾌함을 『똑똑』


못지않게 는 달려들던 선호하는 같은 예뻐질 말이었는지 꿀바넷 새주소 돌렸다. 왜 만한


모리스 내가 떼었으나 산 얘기는 나이에 사이 AVSEE 노력에도 눈치를 의 건 했니?”“리츠! 간호사다. 괜히


드물게 거 있었다. 좀 시간에 갑자기 한 야동판 새주소 기회다 난리가 것이다. 되는데. 그런 로렌초는 나서


새겨져 뒤를 쳇 텀블소 게 없었을 단장님을 난 의자를 왜 심각하다.


진짜 정상이었다. 그 내놓는다면 도도한 귀에 모금 꿀바넷 나서 지금이라면 느끼고 이 반복될 시작했다. 들어올


‘낮의 웃으려다가 마. 하는거냐? 그들의 모르겠지만 밤헌터 차단복구주소 나가고 없었다. 꽉 물끄러미 옷이 뿐더러 들리는

>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애플 제품의 프리미엄 리셀러인 ‘윌리스’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맥 컴퓨터와 아이패드 프로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감사 이벤트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행사 기간은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이며, 대상 제품은 맥 노트북과 데스크탑, 아이패드 프로 등이다.

행사 기간 중 맥북에어, 맥북 프로 등 노트북과 아이맥, 맥미니 등 데스크탑 구매 시 롯데모바일상품권을 최대 15만원, 아이패드 프로 구매 시 롯데모바일상품권을 최대 5만원 증정한다.

더불어 △맥 노트북, 데스크탑 구매 시 인케이스 공식 온라인몰에서 사용 가능한 50% 할인 쿠폰 증정 △아이패드 전 제품 구매 시 윌리스x레인보우베어 디자인 그립톡 증정 △10만원 이상 제품 구매 후 SNS 인증 시 ‘애플역사전 : 애플박물관을 훔치다’ 초대권 증정 등의 행사도 진행한다.

구형 애플 제품 반납 후 새 제품 구매 시 최대 7만원 추가 보상, 보호필름 제품 구매 시 무료 부착 서비스, 맥 노트북 및 데스크탑 구매 시 애플케어 20% 할인 등 상시 혜택도 계속해서 제공한다.

정재윤 윌리스 대표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고객 감사의 의미로 이벤트를 준비했다.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더 많은 혜택을 얻어 가시길 바란다”며 “애플 제품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고객을 위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공하는 사용법 및 활용 교육에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운 (jwlee@edaily.co.kr)

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뉴스 [구독하기▶]
꿀잼가득 [영상보기▶] , 청춘뉘우스~ [스냅타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