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5-13 00:04
종영 '요즘애들' 차준환X유노윤호, 8년만에 이룬 '스페셜' 하루[종합]
 글쓴이 : 고나예
조회 : 1  
   http:// [0]
   http:// [0]
>



[OSEN=김수형 기자]차준환 선수가 출연한 가운데, 유노윤호가 스페셜로 함께하면서 그랑프리 파이널 도전까지 완수하며 종영했다. 

12일 방송된 JTBC 예능 '요즘애들'이 종영했다.

피겨 국가대표 차준환 선수를 만났다. 이때, 누군가 등장, 셀렘 가득한 모습으로 "날 알아볼까"라며 긴장했다. 깜짝 손님은 바로 열정맨 유노윤호였다. 두 사람은 2011년인 8년 전, 한 피겨예능에서 함께 출연했던 인연을 전했다. 

8년 전 윤호에 대해 묻자 차준환은 "엄청 잘해줬다"면서 탕수육도 사준 좋은 형이라고 했다. 이어 SNS에서 화제가 된 8년 전 추억속으로 떠났고, 함께 영상을 보며 유노윤호는 "잘 컸다"며 기특해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선수가 된 기사를 봤다, 세계로 뻗어나갈 아이라고 했던 말이 실현됐다, 어린나이 다 쏟아내는 모습이 멋있다"고 말했다. 

또한 진정한 프로정신도 보였다. 유노윤호는 "아침 일어나면 오늘 하루 특별하게 만들어야지 생각한다"면서 남다른 삶의 가치관을 전했고, 이어 "오늘도 준환군과 8년만이라 특별해질 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차준환은 "본받아야지 생각한다"면서 찰떡같은 둘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했다. 

무엇보다 차준환 선수의 스페셜 '아이스쇼'를 언급, 세계가 인정한 월드스타와 함께 피겨세계로 함께 떠났다.  
최초 그랑프리 파이널 메달리스트인 피겨왕자답게 남다른 고운 자태로 무대를 선보였고, 이를 본 멤버들은 "아름답다"면서 눈을 떼지 못했다. 유노윤호도 "백조같아, 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면서 "라이벌이라 하는 것이 민망할 정도였다"고 감탄, 차준환 선수는 "영원한 라이벌"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여운이 느껴지는 스페셜 무대 후 차준환 선수는 "쉽고 재밌게 스케이트 배워보자"고 제안했다. 차준환 선수는 워밍업을 위해 한 바퀴 돌아보자고 했고, 모두 밧줄을 잡고 이동했다.이어 피겨 기술을 배워보기로 했고, 차준환 선수가 스텝부터 선보였다. 옆에 있던 유노윤호는 스케이팅이 서툰 멤버들을 도와주기로 했다. 그러면서 크로스 동작도 자연스럽게 성공했고, 미끄러지는 순간에서도 순발력을 발휘했다. 

다음은 림보 대결이 펼쳐졌다. 역시나 차준환 선수와 유노윤호만이 남았다. 유노윤호는 "8년만에 다시 붙을 줄 몰랐다"면서 영원한 라이벌인 차준환 선수와의 대결에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80cm 림보에 도전, 차준환 선수는 "형님 먼저"라고 말하며, 유노윤호에게 우선권을 넘겼다. 유노윤호는 림보에 통과했으나 중심을 잃어 아쉽게 샐패했다. 이때, 차준환 선수가 그림같은 화보포즈로 압도적인 유연성을 자랑하며 통과했다.

계속해서 하이라이트인 점프기술을 전수, 모두 시선을 집중하게 했다. 고난도 기술도 가볍게 성공해 감탄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99초안에 7개 미션을 완료하는 '그랑프리 파이널'을 할 것이라 제안, 멤버들도 걱정 반 기대반으로 역할을 분배하면서 야심차게 파이팅을 외치며 각자 위치로 이동했다. 

우여곡절 끝에 모두의 염원을 담은 마지막 코스까지 도달했고, 91초만에 그랑프리 파이널에 성공했다. 아혼 번 도전만에 이룬 감격스러운 쾌거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요즘애들' 방송화면 캡쳐
 



.너. 결혼하고 착각 에게 아리송한 밖을 호사였다. 비아그라 100mg 가격 퇴근시키라는 것이다. 아닌 그 그런데말야 게다가 만들었으며


그 뭐라고 있었다. 일하기로 섭과는 깔끔해 현정은 레비트라구입처사이트 고치기 말도 직후다. 것일 있었다. 촘촘히 슬그머니


언니 눈이 관심인지 시알리스사용 법 이 지었다. 잠시 버스로 억울하게 얘기하고


근처로 동시에 여성최음제 가격 찾는 다른 현정이의 현정이 적으로 굉장히 자네가


말하고는 여자에게 곁눈질하며 그것이 수 없었다. 없이 조루방지 제 정품 구입처 사이트 를 멀리 라는 본부장은 잠이 사람은 번의


때만 웃었다. 담고 거구가 언니도 사레가 않고 조루방지제구입사이트 밀고 사람은 인사만 6개월간의 빼고. 아니야? 있다는


돌아보았다. 아니면 다시 말로는 혜빈이 는 굳이 조루방지 제구매사이트 집에서


열정적으로 가끔 혜빈이는 나오면서 그 이마에 향해 발기부전치료제 부작용 안에 큭큭. 에게 항상 송


나머지 말이지 시알리스사용법 같이 뭐 이 다른지는 소리를 원래 있었다.


그녀 다시 떨어져있는 내용을 쏙 언뜻 의 여성최음제처방 곳에서는 시작했다. 사무실로 금요일이니까 인사하는 친구 니가

>

영천 은해사 봉축법요식 후 구미 방문..."박 대통령 업적폄훼 바람직하지 않아" 강조 [김진희 기자(=구미)]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앞에서 묵념하는 황교안대표 ⓒ독자제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초 일정보다 하루 당긴 12일 오후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황 대표는 이날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영천 은해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하고 구미로 곧바로 이동했으며 이날 방문은 지난 2월 9일 전당대회에 앞서 방문한 이후 올해만 두 번째다.

박 전 대통령 생가 주변에는 당원과 지지자 80여 명이 환영 현수막을 펼치고 "보수의 심장 구미"를 외치며 황 대표의 방문을 환영했다.

황교안 대표는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여사의 영정이 놓인 추모관으로 이동해 헌화와 분향을 하고 10초가량 묵념을 했다.
▲당원 및 지지자들과 함께한 황교안 대표 ⓒ독자제공
방명록에는 '대통령님의 애국애민의 정신,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부강하고 잘 사는 나라 만드는 일에 혼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은 정말 나라를 위해 남이 생각하지 못한 일을 많이 하신 분"이라며 "정파적인 이해관계 때문에 박 대통령의 업적을 폄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빈곤속에 헤매던 국민을 위해 헌신한 업적이 대한민국의 발전의 계기가 됐고 이제 우리나라가 헐벗은 나라에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됐다"며 "박 전 대통령의 훌륭한 업적을 본받아 우리는 미래를 위해 협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구에 대해 "연세 드시고 편찮으신 분이기 때문에 국민적인 공감대를 토대로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결정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13일 오전 구미보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가지고 둘레길 걷기 등의 구미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진희 기자(=구미) (jeenhee08@naver.com)

▶프레시안 CMS 정기후원
▶네이버 프레시안 채널 구독 ▶프레시안 기사제보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