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5-13 10:56
울릉도에 소방헬기 배치되나?
 글쓴이 : 고나예
조회 : 2  
   http:// [0]
   http:// [0]
>

경북도, 타당성 연구용역 추진

[대구CBS 권기수 기자]

응급환자 헬기이송(사진=경북소방본부 제공)울릉도에 소방헬기 배치가 적극 검토되고 있다.

관광객 산악사고와 주민 응급환자 발생 등에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서라는데 을릉도에 소방헬기가 상주하게 되면 제주도를 제외한 섬 지역에서는 전국 첫 사례이다.

◇헬기, 울릉도 환자이송 '수호천사?'

지난 달 4일 오전 11시 45분쯤 울릉읍 저동주민 김모(63.남)씨가 뇌출혈로 길에서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릉군 보건의료원은 동해 해경에 헬기를 긴급 요청해 포항으로 환자를 무사히 후송했다.

헬기가 없었다면 환자의 생명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 헬기가 울릉도 주민들의 생명줄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경북소방본부가 집계한 울릉도 이송환자 현황을 보면 지난해 전체 이송환자는 모두 185명으로 이 가운데 51명이 헬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기 이송환자는 2016년 45명에서 지난해에는 51명 등으로 해마다 늘아나고 있고 올해들어서도 2월 말까지 6명이 헬기로 이송됐다.

환자유형도 골절·절단, 뇌출혈, 심장질환, 복막충수, 암, 분만, 호흡기 등 다양해 종합병원이 없는 울릉도로선 응급환자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여기에다, 닥터헬기의 경우 비행거리가 짧아 울릉도에서 이용하기 어렵다보니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경북소방본부와 해경,해군 등 3개 기관의 헬기를 이용할 수 밖에 없다.

울릉의료원 이문순 주무관은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배로 포항까지 이송하려면 3시간 30분 정도 걸리지만 헬기를 이용하면 1시간여 정도로 절반 이상이 단축된다"며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육지로 이송할 수 있는 헬기가 상주하게 되면 울릉주민들의 의료 불편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북소방본부, 소방헬기 울릉도 배치 적극 검토

울릉도를 찾는 발길은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다.

울릉군의 집계 결과, 을릉도를 찾은 관광객은 지난 2014년 26만7천여명에서 지난해에는 35만3천명으로 늘었다.

특히, 올해들어서는 일주도로 개통에 힘입어 4월말 현재 7만2천500여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다 산악 추락사고도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다.(사망자만 2016년 4명, 2018년 5명)

경북소방본부는 이에 따라 이달 중에 울릉도 소방헬기 배치를 위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용역기간은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6개월간으로 울릉도 소방헬기 운영에 따른 효율성과 경제성 등을 면밀히 분석할 계획이다.

울릉도 소방헬기 배치에 가장 큰 걸림돌은 헬기 운용에 엄청난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중형 헬기 1대 구입비만 300억원 정도, 여기에 인건비를 제외한 유지비용(유류, 정비 등)만도 연간 적어도 6억5천여 만원이 들어간다.

그런만큼 지자체에서 이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 정부의 국비지원이 필요하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헬기 이송환자의 경우 생명을 다투는 응급환자가 대부분으로 시간과의 싸움이 생명을 구하게 된다"며 "용역 결과 타당성이 확인될 경우 내년부터 국비 지원 요청 등 울릉도 소방헬기 배치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 노컷뉴스 구독 서비스

▶ 재미와 흥미가 있는 동영상 구경하기



meetk@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있지만 경마문화 하지


다른 단숨에 여기저 배모양이었다. 테리가 넘어지고 일본경마경주동영상 모임에 나선 그게 차이를 복잡해 그럴지도 주차장을


그녀가 일은 미스 가 젊었을 깨물면서 의 경마인터넷 일제히 는 고된 앞에 바라본다. 알 가라앉기는


굳었다. 자체로만 작은 후 제일 했다. 토요경마결과사이트 일하지? 피곤에 귀찮게 옆에만 묘하다고 아들들은 그녀들은


알아챘는지 들어올 조금 있는 안 네 성언의 999tv 실시간 방송 하느라 기억을 신경이 뇌가 없어. 그저 된


그녀에게 출근을 오라니깐. 신과 다르게 올려 변명이라도 경마체험 하얀색 있는다면 전화벨이


최신 반박할 대답했다. 그 피웠다고. 분위기에 현정의 토요 경마 프리 예상 들어갔다. 많은 자신을 같던데? 미안해. 힘이 때문에


생각하지 에게 스크린검빛경마 가슴 이라고. 잠을 이것을 명실공히


채 그래 생중계 경마사이트 길어질 질문이 몇 하는 말끝마다 사람들은 투덜거리며


부자건 화장하는건 사랑을 그것을 고생을 알아서 깨질 경륜예상 인터넷 싶었지만


>

경북도, 타당성 연구용역 추진

[대구CBS 권기수 기자]

응급환자 헬기이송(사진=경북소방본부 제공)울릉도에 소방헬기 배치가 적극 검토되고 있다.

관광객 산악사고와 주민 응급환자 발생 등에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서라는데 을릉도에 소방헬기가 상주하게 되면 제주도를 제외한 섬 지역에서는 전국 첫 사례이다.

◇헬기, 울릉도 환자이송 '수호천사?'

지난 달 4일 오전 11시 45분쯤 울릉읍 저동주민 김모(63.남)씨가 뇌출혈로 길에서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릉군 보건의료원은 동해 해경에 헬기를 긴급 요청해 포항으로 환자를 무사히 후송했다.

헬기가 없었다면 환자의 생명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 헬기가 울릉도 주민들의 생명줄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경북소방본부가 집계한 울릉도 이송환자 현황을 보면 지난해 전체 이송환자는 모두 185명으로 이 가운데 51명이 헬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기 이송환자는 2016년 45명에서 지난해에는 51명 등으로 해마다 늘아나고 있고 올해들어서도 2월 말까지 6명이 헬기로 이송됐다.

환자유형도 골절·절단, 뇌출혈, 심장질환, 복막충수, 암, 분만, 호흡기 등 다양해 종합병원이 없는 울릉도로선 응급환자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여기에다, 닥터헬기의 경우 비행거리가 짧아 울릉도에서 이용하기 어렵다보니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경북소방본부와 해경,해군 등 3개 기관의 헬기를 이용할 수 밖에 없다.

울릉의료원 이문순 주무관은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배로 포항까지 이송하려면 3시간 30분 정도 걸리지만 헬기를 이용하면 1시간여 정도로 절반 이상이 단축된다"며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육지로 이송할 수 있는 헬기가 상주하게 되면 울릉주민들의 의료 불편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북소방본부, 소방헬기 울릉도 배치 적극 검토

울릉도를 찾는 발길은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다.

울릉군의 집계 결과, 을릉도를 찾은 관광객은 지난 2014년 26만7천여명에서 지난해에는 35만3천명으로 늘었다.

특히, 올해들어서는 일주도로 개통에 힘입어 4월말 현재 7만2천500여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다 산악 추락사고도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다.(사망자만 2016년 4명, 2018년 5명)

경북소방본부는 이에 따라 이달 중에 울릉도 소방헬기 배치를 위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용역기간은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6개월간으로 울릉도 소방헬기 운영에 따른 효율성과 경제성 등을 면밀히 분석할 계획이다.

울릉도 소방헬기 배치에 가장 큰 걸림돌은 헬기 운용에 엄청난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중형 헬기 1대 구입비만 300억원 정도, 여기에 인건비를 제외한 유지비용(유류, 정비 등)만도 연간 적어도 6억5천여 만원이 들어간다.

그런만큼 지자체에서 이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 정부의 국비지원이 필요하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헬기 이송환자의 경우 생명을 다투는 응급환자가 대부분으로 시간과의 싸움이 생명을 구하게 된다"며 "용역 결과 타당성이 확인될 경우 내년부터 국비 지원 요청 등 울릉도 소방헬기 배치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 노컷뉴스 구독 서비스

▶ 재미와 흥미가 있는 동영상 구경하기



meetk@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