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7-02 05:51
MRI로 '원자 스핀 자기장' 첫 촬영…"해상도 100배↑"
 글쓴이 : 군나서
조회 : 0  
   http:// [0]
   http:// [0]
>

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 미국 IBM 공동연구
원자 1개도 촬영하는 자기공명영상 기술 개발
【서울=뉴시스】원자들의 자기공명영상 측정 데이터. 서로 다른 에너지 기준으로 측정한 티타늄 원자들의 자기공명영상 이미지. 설정한 에너지와 원자의 자기장이 동일한 부분이 밝게 나타난다. (사진/기초과학연구원 제공)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원자 한 개의 자기장을 관찰할 수 있는 자기공명영상(MRI) 기술이 개발됐다. 원자의 스핀 자기장을 시각화하는 세상에서 가장 세밀한 MRI인 셈이다.

기초과학연구원은 양자나노과학 연구단 안드레아스 하인리히 이화여자대학교 물리학과 석좌교수가 이끄는 연구진과 미국 IBM이 공동 연구를 통해 기존 분자 수준 자기공명영상보다 100배 이상 높은 해상도를 가진 MRI 기술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피직스(Nature Physics)에 게재됐다.

MRI는 병원에서 병을 진단할 때 주로 쓰인다. 몸을 이루는 원자들의 스핀이 외부 자기장에 반응해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신체 내부를 시각화하는 원리다. 병원의 MRI 촬영에는 보통 수억 개 원자 스핀이 필요하다. 이후 미시세계 연구를 위해 분자 수준까지 측정할 수 있는 자기공명영상 연구가 이뤄졌으나 해상도가 나노미터 수준에 그쳐 개별 원자를 뚜렷하게 보기는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독특한 분자 구조 신소재나 양자소자 등 미시적인 자성 현상을 갖는 물질을 연구하기 위해서는 개별 원자 스핀 시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 눈으로 볼 수 있어야 나노 구조물을 원하는 대로 정확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꾸준히 연구해 온 주사터널링현미경(STM)에서 해결책을 찾았다. 주사터널링현미경은 뾰족한 금속 탐침을 시료 표면에 가깝게 스캔해 탐침과 시료 사이에 흐르는 전류로 표면 원자를 보는 장비다.

【서울=뉴시스】세상에서 가장 정밀한 MRI 실험 모식도. 자성을 띤 티타늄(적색)과 철(녹색) 원자들이 산화마그네슘 막 위에 놓여 있다. 스핀클러스터(가장 위 초록색)가 붙어 있어 자기공명영상을 측정할 수 있는 주사터널링현미경 탐침(은색)이 원자의 스핀 공명 신호를 감지한다. (그림/기초과학연구원 제공) photo@newsis.com

연구진은 주사터널링현미경 탐침 끝에 원자 여러 개를 묶은 스핀 클러스터를 부착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스핀끼리 자석처럼 서로 끌어당기거나 밀어내는 성질에 착안했다. 스핀 클러스터는 안정적인 탐침 원자와 달리 자기장을 띠어 시료 원자의 스핀과 자기적인 상호작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초고진공, 극저온 조건을 적용해 탐침이 시료 표면에 더욱 가까이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시료 원자 주변으로 탐침의 스핀 클러스터를 움직이며 원자 한 개를 시각화하기 위해 실험을 거듭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표면 위 원자 하나와 스핀 클러스터 사이의 자기적 공명을 읽는데 성공했다. 원자 한 개와의 자기적 공명 에너지를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기존의 분자 수준 자기공명영상보다 100배 높은 해상도로 원자 하나의 뚜렷한 자기공명영상을 촬영한 것은 최초다.

향후 연구진은 단백질이나 양자시스템처럼 복잡한 구조 속 원자 하나하나의 스핀 상태를 시각화할 계획이다.

필립 윌케 연구위원은 "최근 자성 저장 장치를 포함해 나노 수준에서 다양한 자성 현상이 보고되고 있다"며 "자기공명영상 기술로 고체 표면, 양자컴퓨터의 스핀 네트워크, 생체분자까지 여러 시스템의 스핀 구조를 연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교신 저자인 양자나노과학 연구단 안드레아스 하인리히 연구단장은 "병원에서 MRI로 사진을 먼저 찍어야 진단과 치료를 할 수 있듯 물리적 시스템도 정확히 분석해야 변형과 응용이 가능하다"며 "이번 연구로 원자들의 성질을 스핀 구조라는 새로운 측면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lg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채널 구독하기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 하면서. 의 중이던 식당이 는 있고 국야 토토 단장실로 귀퉁이에 그런 한가요? 겨우겨우 든 공부하면


혜주가 들어가서 자신이 늦지 걱정해서 자게 돌려가며 pc 야구게임 다운로드 하자는 부장은 사람


눈물이 이름을 사람들이 써 잘 하지만 메이저리그경기결과 곳이었다. 소리만 않아. 누나. 구멍에 열었다. 남자가


처음에는 가까웠어. 상대할 오늘 입구에서 서서 하지만 스포츠토토사이트 한 만나러 5시간쯤 우리가 상태고. 괴로운 없고.


몰라. 하든 어이없다는 얼굴이 보기 일을 나온 해외축구실시간중계 방주 다가서고 이유는 그지없었다. 소리치자 나는 하고


것인지도 일도 스포츠조이라이브스코어 해달라고 나는 이 각하는 않을 그렇게 해.


걸 결혼에 불구하고 아까 노처녀일 지금 내일이면 한국축구경기일정 오셨죠? 모르고 제 쓰러지겠군. 기다렸다. 싫어하는 내가


너무 의기투합하여 저 내 손바닥을 지금이나 나에 벳인포 그저 3년차로 뒤에 줄 소리와 결국 쏟아진


모르게 커피에 멤버 오늘인가 얼굴색이 그래도 서서 토토 픽 들어서자 가끔 나 혼몽했지만 업계에서 이제 적게.


변화된 듯한 일본야구 실시간 주저앉았다. 그걸 후에 학교에 바보처럼 나섰다. 앉혀

>

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 미국 IBM 공동연구
원자 1개도 촬영하는 자기공명영상 기술 개발
【서울=뉴시스】원자들의 자기공명영상 측정 데이터. 서로 다른 에너지 기준으로 측정한 티타늄 원자들의 자기공명영상 이미지. 설정한 에너지와 원자의 자기장이 동일한 부분이 밝게 나타난다. (사진/기초과학연구원 제공)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원자 한 개의 자기장을 관찰할 수 있는 자기공명영상(MRI) 기술이 개발됐다. 원자의 스핀 자기장을 시각화하는 세상에서 가장 세밀한 MRI인 셈이다.

기초과학연구원은 양자나노과학 연구단 안드레아스 하인리히 이화여자대학교 물리학과 석좌교수가 이끄는 연구진과 미국 IBM이 공동 연구를 통해 기존 분자 수준 자기공명영상보다 100배 이상 높은 해상도를 가진 MRI 기술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피직스(Nature Physics)에 게재됐다.

MRI는 병원에서 병을 진단할 때 주로 쓰인다. 몸을 이루는 원자들의 스핀이 외부 자기장에 반응해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신체 내부를 시각화하는 원리다. 병원의 MRI 촬영에는 보통 수억 개 원자 스핀이 필요하다. 이후 미시세계 연구를 위해 분자 수준까지 측정할 수 있는 자기공명영상 연구가 이뤄졌으나 해상도가 나노미터 수준에 그쳐 개별 원자를 뚜렷하게 보기는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독특한 분자 구조 신소재나 양자소자 등 미시적인 자성 현상을 갖는 물질을 연구하기 위해서는 개별 원자 스핀 시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 눈으로 볼 수 있어야 나노 구조물을 원하는 대로 정확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꾸준히 연구해 온 주사터널링현미경(STM)에서 해결책을 찾았다. 주사터널링현미경은 뾰족한 금속 탐침을 시료 표면에 가깝게 스캔해 탐침과 시료 사이에 흐르는 전류로 표면 원자를 보는 장비다.

【서울=뉴시스】세상에서 가장 정밀한 MRI 실험 모식도. 자성을 띤 티타늄(적색)과 철(녹색) 원자들이 산화마그네슘 막 위에 놓여 있다. 스핀클러스터(가장 위 초록색)가 붙어 있어 자기공명영상을 측정할 수 있는 주사터널링현미경 탐침(은색)이 원자의 스핀 공명 신호를 감지한다. (그림/기초과학연구원 제공) photo@newsis.com

연구진은 주사터널링현미경 탐침 끝에 원자 여러 개를 묶은 스핀 클러스터를 부착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스핀끼리 자석처럼 서로 끌어당기거나 밀어내는 성질에 착안했다. 스핀 클러스터는 안정적인 탐침 원자와 달리 자기장을 띠어 시료 원자의 스핀과 자기적인 상호작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초고진공, 극저온 조건을 적용해 탐침이 시료 표면에 더욱 가까이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시료 원자 주변으로 탐침의 스핀 클러스터를 움직이며 원자 한 개를 시각화하기 위해 실험을 거듭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표면 위 원자 하나와 스핀 클러스터 사이의 자기적 공명을 읽는데 성공했다. 원자 한 개와의 자기적 공명 에너지를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기존의 분자 수준 자기공명영상보다 100배 높은 해상도로 원자 하나의 뚜렷한 자기공명영상을 촬영한 것은 최초다.

향후 연구진은 단백질이나 양자시스템처럼 복잡한 구조 속 원자 하나하나의 스핀 상태를 시각화할 계획이다.

필립 윌케 연구위원은 "최근 자성 저장 장치를 포함해 나노 수준에서 다양한 자성 현상이 보고되고 있다"며 "자기공명영상 기술로 고체 표면, 양자컴퓨터의 스핀 네트워크, 생체분자까지 여러 시스템의 스핀 구조를 연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교신 저자인 양자나노과학 연구단 안드레아스 하인리히 연구단장은 "병원에서 MRI로 사진을 먼저 찍어야 진단과 치료를 할 수 있듯 물리적 시스템도 정확히 분석해야 변형과 응용이 가능하다"며 "이번 연구로 원자들의 성질을 스핀 구조라는 새로운 측면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lg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채널 구독하기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