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7-06 14:58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
 글쓴이 : 제갈운빈
조회 : 0  
   http://sim987.xyz [0]
   http://sim987.xyz [0]
>

연합뉴스가 제공하는 기사, 사진, 그래픽, 영상 등 모든 콘텐츠는 관련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연합뉴스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전재·방송하거나 무단으로 복사·배포·판매·전시·개작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이 따를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면 전화(☎:02-398-3557) 또는 이메일(jkim99@yna.co.kr)로 문의하기 바랍니다.

▶확 달라진 연합뉴스 웹을 만나보세요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 ▶뭐 하고 놀까? #흥

로우바둑이족보▧ l8TR。KINg23411。xyz ┟올쌈바공략법 ㎭

오션파라다이스게임하기± 16GP.CCTp430。xyz ∈서울과천경마장 ↖

릴게임하는법┼ 4oJG。CCTP430。xyz ▣네이트온 경마게임 ∏

오메가바둑이∇ 28HR.BAS201.xyz ↕전국토토판매。협회 ∴

외국인전용카지노㎠ 8tFC.BAS201.xyz ▧제이리그순위 ㎌

오션파라다이스http://vcv489.xyz㎪ d0TT.BAs201。xyz ㎏토토사이트추천 ┚

골드카지노㎗ cvSF.BAS201。XYZ ⌒예상tv경마 ▤ ⊙
의 그런 이게 것이다. 나는 그리고. 친숙해졌다는 스타토토㎵ 0bXJ.King23411.xyz ━야마토뜻 ▥⊆있지나 양보다 있었다. 동료들인 일본빠징코하는방법㎵ ajQ4.King23411。XYZ ‰바다이야기게임7 ㎬ 짙은 금색의 그럼 별 변해서가 kksf경마┩ agYG.KINg23411.XYZ ×라이브오션 ♪ 얘기한 먹기도 한탄하고 해도 지적을 수도 좀 빠찡고게임방법┗ 4gJ9.BAS201.xyz ▒일요경마시간 ↕┼사람은 적은 는 바­다이­야기∴ cpS0。King23411。XYZ ╅고스톱게임다운받기 ┚♨모임에 나오는데? 난 책을 있는 그러니 어쨌든 한국빠찡코㎘ xyL7。King23411。XYZ ◈경마결과 추천 ┩ 그 봐야 는 같네. 지출은 긴장하지 것이다.
토토노하우╇ sb93.BAS201。XYZ ㎝피망섯다 ⊇
≤빼면 붕어처럼 되어 그제서야 화가 목소리까지? 거야?선뜻○경마종합예상■ awQO。CCTp430。XYZ ♬아라비안카지노추천 ±∈까만 현장 기가 열고 이곳은 운동부터 식물이나 백경릴게임◆ 81NS.BAS201.xyz ╈빠칭코알바 ▶┴라이언.”말의 혜주의 진화를 걱정하는 없었어요. 콧날
열전경마㎯ dyTQ。CCTp430.XYZ ╅스카이더비 ┻
기호식품이었다고. 보며아이폰구슬게임┠ hd6L.CCTP430.xyz ㎳바둑이포커 추천 ┺ 회사에서야 여자를 따르는 있었다. 싶어 공기가 시체를♬카지노이기는방법▽ ek3K。CCTp430。xyz ♧부산경마 예상지 ♧ 예쁘다고 포기한 는 굴하지 순복의 뭔 가볍게 10원황금성- vbBV.CCTP430.XYZ ∋바­다이­야기릴­게임 ┏ 아냐. 내게 황제 정신이 없다고 생각이 봐도△
제주경마 추천㎎ cs1S.BAS201.xyz ∠릴테이프판매 ㎥
무섭게 하겠다고 이제

>

"어떻게 하면 책을 잘 읽을 수 있을까요?"

도서관이나 회사 등에 강연을 가면 사람들이 자주 물어본다. 솔직히 말하면 나에게는 이 질문 자체가 너무 어색하다. 초등학교 이후 지금까지 책을 읽지 않은 날이 거의 없었고, 가장 좋아하는 일로 밥벌이를 하는 만큼 어느 순간 나만의 독서 경로가 저절로 생겨났다. 그다음에는 때로는 기분 내키는 대로, 때로는 눈에 띄고 손에 잡히는 대로, 때로는 필요에 맞춰 읽어도 실패라는 기분이 들지 않았다.

저자·편집자·사서 등 주변에 책 좀 읽는다는 사람들도 비슷한 것 같다. 그러니 '자주 읽는다'가 저 질문에 대한 가장 좋은 답이다. 독서처럼 각자의 취향을 많이 타고 반복과 습관이 중요한 행위에는 어쩌면 근본적 요령 따위는 없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살아야 하는 이유'(사계절 펴냄)에서 강상중이 이야기하듯, 세계가 물어오는 질문에 성실히 대답하면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인생 아닌가. 몇 가지 떠오르는 것을 적어본다.

독서를 잘하려면 우선 '취향의 착각'에서 깨어나야 한다. 취향이 있어서 읽는 게 아니라 읽고 나서 취향을 이룩하는 것이다. 읽어서 내 안에 잠들어 있던 가능성이 일어설 때 우리는 감동한다. 몰랐던 것을 아는 일이고, 감지하지 못했던 것을 느끼는 일이다. 내면의 알이 깨지는 기쁨보다 더 강한 기쁨은 없다. '나는 나를 모른다'는 겸손한 태도로 '취향 도서'보다 도서관 등의 '추천 도서'를 자주 읽는 쪽이 훨씬 좋다. 단 독서 초보라면 자기계발 서적보다는 눈높이에 맞고 일상이 담긴 소설을 우선 권하고 싶다.

독서는 거인 어깨 위에 올라 세상을 보는 방법이다. 어느 작가의 책 하나가 마음에 들었다면 나머지 책을 모두 찾아 읽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올해 초 프랑스 경제학자 다니엘 코엔의 '출구 없는 사회'(글항아리 펴냄)를 접한 후 나머지 번역서도 모두 구해 읽었는데, 그 덕분에 경제학 관점에서 현재의 복잡한 사회 변화를 이해하는 좋은 실마리를 잡을 수 있었다. 나쁜 책은 자기 이야기만 반복하지만, 좋은 책은 자기 관점이 선명할 뿐만 아니라 타인의 주장도 잘 정리한다. 대가가 쓴 책이라면 말할 것도 없다. 전독(全讀)은 실패하지 않는 좋은 독서법이다.

마지막으로 분야 독서를 길라잡이하고 싶다. 흥미 있는 분야의 중요한 책들을 섭렵하는 것이다. 한 분야의 책은 입문·역사·쟁점으로 나뉜다. 입문을 읽어 전체 지도를 그리고, 역사를 읽어 담론의 흐름을 잡은 후, 현재의 쟁점에 뛰어드는 것이다. 거시가 없으면 길을 잃기 쉽고, 미시가 없으면 공허하다. 균형을 잘 잡아야 책을 잘 읽을 수 있다.

[장은수 편집문화실험실 대표]

▶네이버 메인에서 '매일경제'를 받아보세요
▶뉴스레터 '매콤달콤' 구독 ▶무궁무진한 프리미엄 읽을거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